상단여백

HOME News Chain
51채 이상 다주택자, 2000명 이하로

지난해 51채 이상 집을 소유한 다주택자는 198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1채 이상 주택 소유자는 지난 2015년 2907명으로 가장 많았고 점점 감소하다가 지난해 2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22일 통계청이 공개한 ‘2017 주택소유통계 세부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주택 51채 이상을 소유한 다주택 보유자는 지난 2016년보다 25.8% 감소한 1988명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사항은?

“개인 소유 주택 1년 사이 3.0% 증가, 다주택자 차익 위해 보유 주택 팔기도”
“978만 명 자산가액 올라, 대부분 5000만 원 이하 증가"

지난해 기준 전체 주택 1712만3000호 중 개인이 소유한 주택은 1496만4000호로 2016년 보다 44만3000호(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211만9163명으로, 2016년보다 15.5% 증가했다. 41~50채를 소유한 사람은 1007명으로, 2016년(1237명) 보다 18.6%인 230명 줄었다.

지난해 부동산 가격이 다소 상승하면서 일부 다주택자들이 차익 실현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주택을 판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지난해 전체 주택소유자는 1366만9851명으로 2016년 대비 2.7% 늘었다.

지난해 소유주택 총 자산가액이 2016년보다 증가한 사람은 978만7000명이고, 증가금액은 5000만 원 이하가 83.1%를 차지했다.

주택 총 자산 증가액이 ‘5000만 원 이하’인 사람은 813만 명이고, ‘5000만 원~1억 원’은 61만5000명, ‘1억 원~3억 원’ 84만 명, ‘3억 원~5억 원’ 14만1000명, ‘5억 원 초과’는 6만1000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자료원=통계청

이밖에 사항은?

“주택소유율 55.9%, 지역별로는 울산(63.2%) 가장 높아”
“내년부터 다주택자 부담 증가, 실수요자는 주택 구입 쉬워져”

전국 가구 주택소유율은 55.9%로 나타났다. 2016년 보다 0.4%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3.2%로 가장 높았고, 뒤를 경남(61.9%) 경북(60.0%)이 이었다. 서울시는 49.2%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가구주의 연령은 ‘60세 이상’이 67.3%로 1위를 차지했고, 30세 미만은 11.1%로 가장 낮은 주택보유율을 보였다. 연령대가 상승할수록 주택보유율이 높다는 분석이다.

한편 9·13 부동산 대책으로 내년부터 부동산 제도가 달라진다. 공정시장가액 비율은 80%에서 85%로 5%포인트 오른다.

종합부동산세 세율도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상향된다. 따라서 주택을 많이 보유할수록 세금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또한 총체적상환능력비율이 모든 금융권에 확대 적용돼, 2금융권에서 주택구입 자금 대출받기는 어려워지는 등 주택담보대출 규제도 강화된다.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으면, 기본공제가 4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줄고, 필요경비 인정비율도 60%에서 50%로 축소된다. 부동산 실거래 가격 신고 기간도 줄어든다.

반면 신혼부부는 취득세 50%가 면제되고, 청년우대 청약통장 가입 제한 연령이 34세로 상향된다. 실수요자 주택 구입이 쉬워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