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2019 골든디스크 부정 투표 … 해킹도 서슴없는 그릇된 ‘팬덤’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2019 골든디스크어워즈’의 인기상 투표를 놓고 해킹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아이돌 그룹을 열성적으로 지지하는 팬들이 투표 집계 시스템의 허술함을 노리고 부정 투표에 나선 것이다.

최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까지 진행된 2019 골든디스크어워즈 인기상 투표에서 일부 사용자들이 비정상적 방법을 동원해 부정 투표를 저지른 상황이 포착됐다. 아이디(ID)를 무한대로 생성해 투표에 참여한 것이다.

주요 사항은?

“크롬 시크릿모드로 접속, 인증 후 개발자용 디버그모드로 접속해 아이디 재발급”
“LG유플러스, 비정상 경로 접근 차단 대비했으나 크롬 시크릿모드 경로 허술함 인정”

국내 주요 커뮤니티와 SNS 게시글에는 이같은 부정 투표가 발생한 정황을 증명하는 게시글 캡처가 쏟아졌다.

해당 페이지를 관리하는 LG유플러스는 부정 투표가 크롬 브라우저 시크릿모드로 접속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신의 아이디와 휴대폰번호로 실명인증을 받고나 후 인증이 완료되면 일명 개발자용 ‘디버그모드’에 접속해 다시 한 번 이름과 휴대폰번호를 입력, 아이디를 또다시 만들어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LG유플러스 측은 “비정상 경로로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사전 대비했으나 크롬 시크릿모드로 접근하는 경우는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부정 투표가 코딩단계의 신뢰성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이뤄졌다는 판단이다. 예컨대 A라는 해쉬값을 전송할 경우 A에 대한 확인 절차 시스템이 미흡했다는 판단이다.

해당 투표는 휴대폰 번호 하나에 한 개의 아이디만 제공한다. 아이디 하나에 하루 3개의 투표권이 주어지며, 광고를 시청하면 추가로 3개의 투표권을 얻을 수 있다.

지난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MAMA)에서도 비슷한 부정 투표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주최측은 부정 투표를 적발하고 초기 투표분을 모두 무효 처리했다.

이밖에 사항은?

“각종 시상식 투표, ‘팬덤’ 이용한 이윤 창출 도구로 전락 … 자정 필요하단 지적”
“유료 회원 모객에 유료 투표까지 … 가온차트 어워즈 사무국, 투표 전면 중단 방침”

한편 국내 가요 시상식 대다수는 음반 판매량과 음원 스트리밍 횟수, 팬 투표 등을 거쳐 수상자를 결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관련 업체들이 시상식 투표에 ‘팬덤’을 이용하면서 유료 회원을 모객하는 등 본래 취지와 어긋나는 마케팅 활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비판이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음원 사이트가 주최하는 시상식의 경우 유료 회원이면 1일 3회, 무료 회원은 1일 1회 등으로 투표수 차별을 두면서 유료 회원 가입 증가를 꾀하고 있다.

별도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팬 투표를 실시하는 경우에는 아이템이 있어야만 투표가 가능하다. 팬들은 아이템을 얻기 위해 앱에서 제공하는 광고를 누르기도 하며, 일부는 유료 결제까지 마다하지 않고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최근 열린 제1회 대한민국 대중음악 시상식(KPMA)에서는 ID 하나당 최대 20표까지 가능한 유료 투표를 만들기도 했다.

가온차트 어워즈 사무국은 지난달 3일 인기투표의 부작용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합리적인 투표방식을 내놓기 전까지 팬 투표를 일체 중단한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3일 가온차트 뮤직어워즈 사무국은 2019년 1월 23일 시상식 개최와 함께 그간 진행돼 오던 '팬 투표에 의한 인기상 시상을 폐지' 방침을 발표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상업적 목적으로 팬덤을 이용한다는 지적이 쏟아졌지만 이렇다 할 개선은 없었다”며 “이번 해킹 사고까지 팬 투표의 공정성 논란이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는 이상 관련 업계가 상업적 이득에만 골몰하지 말고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