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테라, 몽골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

이커머스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플랫폼 등 새로운 모델 구축에 나서고 있는 테라가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시(市)와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테라와 울란바토르시는 공동 테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울란바토르 9개 구(區) 가운데 하나인 날라흐구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적용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테라가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시(市)와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11일 체결했다. 협약식 후 테라 신현성 대표(왼쪽)와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 날라흐구(區) 의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테라

주요 사항은?

“현금 거래 대부분인 몽골 금융 시장에 P2P 결제 환경 마련하면서 인프라 개혁 일조”
“날라흐구, 테라 스테이블코인으로 공과금 납부 및 정부 지원금 지급받는 시스템 논의”

이번 협약으로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과 기술을 활용해 투명하고 편리한 디지털 결제 수단을 몽골에 제공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다. 특히 현금 거래가 대부분인 몽골의 금융 인프라 개혁에 일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시범 사업에 도입되는 P2P(Peer-to-Peer) 결제는 다른 은행을 이용하는 사용자 간의 거래를 편리하게 지원한다. 모바일 결제를 통해 더욱 안전한 결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테라는 날라흐구 구민이 테라 스테이블코인으로 지역 공과금을 납부하고, 정부 지원금을 지급받도록 지역 정부와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몽골의 핀테크 시장은 인프라가 척박한 수준이지만 지난해 다수의 몽골 핀테크 스타트업이 성공적으로 기업공개(IPO)를 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 부문 인허가를 담당하는 몽골 중앙은행도 글로벌 트렌드에 맞게 기업 성장에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고 있다. 몽골 정부 당국 역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밖에 사항은?

“신현성 테라 대표, 몽골의 금융 서비스 환경 바꾸고 몽골의 알리페이로 자리매김할 것”
“날라흐구 의회장, 테라와 함께 울란바토르시 금융 개혁에 앞장설 것”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현금 거래 위주인 몽골에서 테라의 P2P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몽골의 알리페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송금, 대출 등 몽골의 전반적인 은행 서비스 환경을 혁신적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기반 금융 인프라를 확충해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은 테라 플랫폼이 이커머스 결제 분야를 넘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지역 화폐로도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Radnaabazar Choijinsambuu) 날라흐구 의회장은 “테라와의 협력으로 일상적인 결제 방식에 변화가 기대된다”며 “손쉽게 정보를 얻고 다른 사람과 간편하게 교류하는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국가 디지털 결제 인프라가 한층 더 발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테라 얼라이언스에 합류한 첫 정부 기관으로 테라와 함께 울란바토르시 금융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