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여가부, 청소년 유해환경 실태조사 … ‘멀티방-룸카페’ 이용 증가

여성가족부는 전국 열일곱개 시·도  초 중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 만 5657명을 대상으로 2년마다 실시하는 ‘2018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청소년의 매체이용, 술·담배 등 유해약물, 청소년폭력 및 성폭력 등 유해행위, 청소년의 유해업소 출입, 근로보호 실태 등 5개 영역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청소년 아르바이트 경험률은 2016년 조사 대비 11.3%에서 9.0%로 감소했습니다.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청소년 중 34.9%는 최저임금을 못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중학생과 여자 청소년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 비율은 2016년 59.3%에서 61.6%로 증가했으며, 작성된 근로계약서를 교부받지 못한 경우도 42%에 달했습니다.

청소년의 유해약물 ‘대리 구매’ 비율은 전반적으로 증가했습니다. 
대리구매는 술의 경우 9.1%에서 11.7%, 담배는 17.6%에서 21.0%, 전자담배는 8.7%에서 11.1%로 높아졌습니다. 

2년 전 조사와 비교해 청소년들의 매체 이용은 메신저와 실시간 방송 및 동영상 이용은 증가했으며 인터넷만화 이용은 감소했습니다. 
실시간 방송 및 동영상은 82.8%에서 88.2%, SNS는 71.3%에서 66.7%, 인터넷만화는 71.0%에서 64.2%의 비율을 보였습니다.

또한 학교폭력 피해율은 8.5%로 2016년과 유사한 수준이며 성폭력 피해율은 2016년 2.4%에 비해 0.2% 증가했습니다.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 업소에 대한 이용률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멀티방, 룸카페 등의 이용률은 12%에서 14.6%로 다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실태 조사는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추진 근거로서 의미가 크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현재 수립 중인 제3차 청소년,보호,종합,대책에 적극 반영해 청소년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사회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진행 = 이유정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