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설 연휴 어르신 노린 ‘택배 스미싱’ 주의보
사진=후후앤컴퍼니

설 연휴를 맞아 택배 업체를 사칭한 ‘스미싱’(문자 메시지를 이용한 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문자에 포함된 웹페이지 주소를 클릭할 경우 악성 코드가 설치되고 휴대폰 소액 결제까지 유도해 금전적 피해까지 이어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스팸차단 앱 ‘후후’를 운영하는 후후앤컴퍼니는 31일 택배 업체를 사칭하는 스미싱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설 선물 배송을 미끼로 ‘택배 주소지 변경 요청’ 또는 ‘택배 분실 보상처리’ 등의 문자를 보내는 방식입니다. 후후앤컴퍼니는 의심스러운 URL은 절대 클릭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의 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하지 않기’를 활성해 스마트폰 자체 보안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 결제 금액 한도를 낮추거나 아예 차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라는 설명입니다.

후후 앱을 설치한 이용자면 스미싱 탐지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웹페이지 주소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가 올 경우 ‘URL 스미싱 탐지’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스미싱 여부를 실시간으로 알려줍니다. 의심 또는 위험이라는 판별 결과가 확인될 경우 문자를 삭제하면 됩니다.

후후앤컴퍼니 측은 “설 명절 택배를 많이 주고받는 이용자들을 노리는 스미싱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갈수록 노련해지는 수법에 어르신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스미싱 여부를 판별해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