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故 윤한덕 센터장 ‘LG의인상’ … 이국종 교수 “응급헬기에 선생님 아로새길 것”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센터장. 사진=국립중앙의료원

설 연휴에 근무하다 순직한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LG 의인상’을 받습니다.

LG복지재단은 지난 17년 동안 국내 응급의료 체계 구축에 크게 기여한 고(故) 윤한덕 센터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유가족에게는 위로금 1억 원이 전달됩니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인 지난 4일 근무하다 국립중앙의료원 사무실에서 순직했습니다. 고인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 출신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이 2002년 중앙응급의료센터를 열 당시 기획팀장으로 응급의료 현장에 합류했습니다.

그는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는 신념하에 밤낮 없이 근무했습니다. 특히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하면서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 △국가 응급진료 정보망 구축 △재난응급의료 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외상의료 체계를 만들어 온 '응급의료의 버팀목'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에 대한 열정과 헌신으로 일주일에 5~6일을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LG복지재단은 “평소 자신의 안위보다 한 명의 응급환자라도 더 잘 돌볼 수 있는 응급의료 체계를 만드는 데 의지가 컸던 고인의 헌신적인 노력과 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오래도록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인 교수는 지난 10일 엄수된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영결식에서 “물러설 자리가 없는 사지로 뛰어들어서는 피투성이 싸움을 하면서도 모든 것을 명료하게 정리해 내는 선생님께 항상 경외감을 느껴왔다”며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고인과 함께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 도입에 앞장섰던 이 교수는 이날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전했습니다.

이 교수는 고인을 기억하고자 새로 도입하는 응급의료 헬리콥터 표면에 윤 센터장의 존함과 콜사인(호출부호)인 ‘아틀라스’(Atlas)를 크게 박아 넣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아틀라스는 신화에 나오는 지구를 떠받치고 있는 거인 신입니다.

다음은 이국종 교수의 추도사 전문입니다.

윤한덕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선생님께서 오랫동안 숙고하셨던 중앙응급의료센터장직 이임에 대해서 한사코 반대한데 대해서 저는 아직도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한반도 전체를 들어 올려 거꾸로 흔들어 털어 보아도, 선생님과 같이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을 두려움 없이 헤쳐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선생님은 20년간 의료계 뿐 아니라 이 사회 전체의 가장 어렵고 가늠하기조차 불가능한 중과부적의 현실에 정면으로 부딪혀 왔습니다. 응급의료의 현실이 견딜 수 없이 절망적임을 인지하면서도, 개선의 노력조차 무의미하다는 버려진 섹터를 짊어지고 끌고 나아가야만 한다는 실질적인 자신의 운명과, 그럼에도 이 방치된 섹터를 무의미한 채로 남겨놓을 수는 없다는 선생님의 정의를 추구하는 사명감을 화력으로 삼아 본인 스스로를 태워 산화시켰습니다.

한국의 응급의료상황은 선생님의 결사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부침을 반복해 왔습니다. 의료계 내부로부터의 반발과 국내 정치상황이 변할 때 마다 불어오는 정책적 뒤틀림 사이에서 선생님의 buffer는 끊임없이 소진되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든 국가든 진정한 내공은 위기때 발현되기 마련입니다. “떨어지는 칼날은 잡지 않는 법이다”라는 세간의 진리를 무시하고 오히려 물러설 자리가 없는 사지로 뛰어들어서는 피투성이 싸움을 하면서도 다시 모든 것을 명료하게 정리 해 내는 선생님께 저는 항상 경외감을 느껴 왔습니다.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 준 Prometheus의 형제인 Atlas는 지구의 서쪽 끝에서 손과 머리로 하늘을 떠받치고 있습니다. 본인에겐 형벌과도 같은 상황이지만 그 덕에 우리는 하늘아래 살아갈 수 있습니다.

해부학에서 Atlas는 경추의 제1번 골격으로서 위로는 두개골과 중추신경계 등을 떠받치고 있음으로 해서 사람은 살아갈 수가 있습니다.

자신이 무거운 짐을 받아 내면서 그 하중을 견디어 내는 Atlas의 존재로 인해 이 혼란스러운 세상 자체와,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버티어 낼 수 있습니다. 세인들은 Atlas의 존재를 알지 못하지만 Atlas는 그 일을 무심하게 버티어 냅니다. 선생님은 바로 그 Atlas입니다.

선생님은 이제 번잡스러운 육상 근무를 마치셨지만, 새로운 임지를 한반도의 하늘로 정하신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선생님께서 만들어 주신 항공의료체계에 종사하는 저를 비롯한 항공의무대원들은 앞으로도 계속 선생님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선생님께서 그렇게도 간절하게 이루고자 하셨던 the Right Patient in the Right Place at the Right Time을 실현하기 위해서 이제 선생님과 함께 하늘에서 더욱 더 많은 일을 하고자 합니다.

저희가 도입하는 응급의료 헬리콥터 내에는 선생님의 비행복을 항시 준비 할 것이며, 선생님이 타 기체와 혼동하시지 않도록 기체 표면에는 선생님의 존함과 함께 Call sign인 "Atlas"를 크게 박아 넣을 것입니다. 저는 선생께서 반드시 저희와 함께 비행하실 것으로 믿습니다.

저희들이 이륙하여 선생님께서 계신 곳으로 가파르게 상승해 올라갈 때 선생님께서 계신 고도를 알려 주시면 저희가 순항고도를 맞추도록 할 것이며, 저희들이 환자가 있는 바로 그 상공에서 두려워하지 않고 강하할 수 있도록 용기를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선생님께서 저희들이 갑자기 불어 닦친 운무나 연무 속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실 것이고, 생명이 꺼져가는 환자를 싣고 비행할 때 정확한 술기를 행할 수 있도록 저희들의 떨리는 손을 잡아 주실 것을 믿습니다.

저는 선생님께서 확보하여 주신 바로 그 기체에 탑승하는 항공의무대원으로서, 앞으로도 선생님과 함께 계속 비행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제1번 경추인 Atlas는 홀로는 정상적 기능을 할 수 없습니다. 제2번 경추인 Axis의 Odontoid Process와의 조합으로 완성된 기능을 해 나갑니다.

이제는 윤한덕 Atlas가 위태롭게 홀로 짊어졌던 너무도 무거운 하중을 저희들이 제대로 된 Odontoid Process를 갖춘 Axis가 되어 함께 받쳐 전체적으로 완성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자신의 몸을 부수어 그 파편에서 나온 선생님의 수많은 DNA들을 육상에 남기셨습니다. 그 DNA들은 어떤 형태로든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 하면서 Axis가 될 것입니다. 선생님의 DNA가 반드시 그렇게 만들 것입니다.

이제 육상근무의 시름은 잠시 접어 두시고 그동안 시간이 없어 못 날리시던 무선조정 기체들을 조종하시면서 비행감각을 유지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잠시만 편히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저희들이 곧 비행해 올라가면 많이 바빠지실 겁니다.

창공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