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y
네이버 댓글, 드루킹 이후에도 특정 ID 무더기 작성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사건으로 법정구속된 가운데 포털 뉴스 댓글이 여전히 소수에 의해 대량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초 드루킹 사건이 터진지 1년이 넘었지만 커다란 변화가 없는 셈입니다.

최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뉴스 댓글 운영 현황과 개선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같은 추세가 여전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9월 9~15일 동안 네이버에 노출된 뉴스 중 댓글이 많은 뉴스 1480건을 선정해 총 179만여 개의 댓글을 분석한 결과, 일부 ID가 수 천개의 댓글을 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가장 많은 댓글은 단 love****는 7196개에 이르며, park**** 4901개, blue**** 4562개, kang**** 3318개, jung**** 3270개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love****의 경우는 일 평균 1028개의 댓글을 달아 드루킹 일당이 사용한 킹크랩과 유사한 기능의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습니다. 다만 네이버 시스템 상 댓글 작성자의 ID가 끝 네 자리를 노출하지 않기 때문에 같은 ID 사용자로 단정짓기는 힘든 부분도 있습니다.

자료원=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세계, IT/과학, 스포츠, 연예 등 8개 분야별로 조사한 결과 뉴스 분류에 따라 중복이 의심되는 작성자수도 파악했습니다. 

정치(5만7783명), 사회(7만3920명), 경제(5만4314명), 생활/문화(2만116명), 세계(2만2922명), IT/과학(1만6143명) 분류에 속한 기사 댓글 작성자 전원이 '중복 의심 작성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스포츠와 연예 분야는 중복 의심 작성자가 저조한 수준이었습니다. 

해당 연구를 담당한 김선호, 오세욱 연구위원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댓글 작성시 댓글 당 최소 글자 수를 50자 이상, 최대 글자 수를 500자 이내로 제한할 것 △뉴스 기사를 2/3 이상 읽은 후에 댓글을 작성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제도 도입 △이용자ID별/키워드별 댓글 검색 시스템 도입 △최상위 댓글 노출에 무작위 롤링 시스템 도입 등을 제안했습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