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쏘카도 전기 자전거, 공유 모빌리티 ‘뜬금 노른자’ 되나
쏘카가 투자한 일레클 전기 자전거. 사진=쏘카

쏘카가 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를 완료하고 서울에 전기 자전거 셰어링 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습니다.

전날 카카오모빌리티가 전기 자전거 서비스 시행을 계획을 알리기 무섭게 뒤질세라 똑같은 서비스 개시에 나선 것입니다.

이번 투자로 쏘카는 차량공유와 승차공유를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까지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입니다.

자전거와 킥보드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버스 두세 정거장 거리의 이동에 효과적이라는 설명입니다. 기존 차량과 대중교통이 충족하기 어려운 곳에 이동 가능하며, 환경오염과 교통 체증 등 도시 문제 해결 대안으로 적합하다는 판단입니다.

일레클은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하는 등 전기 자전거 공유 시장을 활짝 열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상암동에서 진행한 베타테스트를 마치고 이달부터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해 350대 규모로 정식 서비스에 나섭니다.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와 서비스 지역 확장을 협의 중이며 단계별로 확장에 나서 연내 전국 2000대까지 서비스 규모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배지훈 나인투원(일레클) 대표는 “인프라 관리와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 최적화 등 쏘카 노하우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 확대와 완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쏘카와 함께 모빌리티 혁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이동 해결이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면 차량이 줄어들고 도시 교통 문제 해결도 가능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과 함께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한편 미국 시장에서는 전기 자전거보다 전기 스쿠터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전기 스쿠터는 두 개의 바퀴가 달린 기존 킥보드와 유사한 형태입니다.

미국에서는 이전부터 소형 교통수단으로 전기 자전거가 많이 보급됐습니다. 그러나 사용의 편리함과 공간 활용도 측면에서 전기 스쿠터가 전기 자전거보다 더 낫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미국 전기 스쿠터 시장은 자전거 셰어링과 비슷한 서비스로 시장 확대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우버(Uber)와 리프트(Lyft)가 대표적인 셰어링 서비스 제공 업체로 두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 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전 세계 전기 오토바이, 전기 스쿠터 시장은 약 155억 달러(17조4700억 원) 규모입니다. 2018년부터 2024년까지 연평균 약 5%의 성장률을 보이며 2024년에는 220억 달러(24조8006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