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업비트, 메일부터 상장 정보까지 … 각종 사기 주의 당부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각종 사기 행각에 대한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업비트는 최근 특정 암호화폐팀이 SNS 채널을 통해 업비트 상장을 암시하는 포스팅을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사실과 다른 거짓 정보로 업비트는 홈페이지 등 공식 창구를 통한 정보 외에 별도 정보를 밝히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업비트 거래 지원 여부는 암호화폐 거래지원 개시 정책에 따라 내부 거래 지원 심사팀에서 최종 심사와 거래 지원 여부를 결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된 정보는 어떠한 경우에도 내부 임직원을 포함해 외부로 유출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업비트 임직원 및 업비트 메일 주소를 사칭해 업비트 상장을 대가로 암호화폐 등을 요구하거나 암호화폐 관련 정보를 전달하는 메일도 동일한 사기 행각이라며 회원들의 각별한 주의를 부탁했습니다.

업비트는 원화 마켓의 암호화폐 상장을 프로젝트팀에 먼저 제안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BTC, ETH, USDT 마켓의 암호화폐 상장은 협력 파트너사인 비트렉스를 통해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암호화폐 상장을 목적으로 그에 대한 대가를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업비트가 포함된 도메인을 이용하는 이메일, 업비트 서비스명을 사용하는 SNS 계정으로 접근해 암호화폐 상장을 내걸고 상장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하는 경우는 사기가 명백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암호화폐 관련 정보 및 뉴스를 제공하는 뉴스레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지 않다며 유사한 메일을 수신할 경우 반드시 업비트 공지사항을 먼저 확인해주길 당부했는데요.
향후 뉴스레터 등 관련 서비스를 회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면 업비트 공지사항을 통해 먼저 안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업비트는 뉴스레터 서비스는 제공하고 있지 않으니 유사한 메일을 수신할 경우에는 공지사항을 꼭 확인해 주셔야겠네요! 사실 이런 것들은 알면서도 깜빡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업비트 관계자는 “업비트 임직원 및 업비트 메일 주소를 사칭하는 메일로 피해를 보는 회원들이 없길 바란다”며 “홈페이지를 비롯해 트위터, 인스타그램, 미디엄, 링크드인,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인도네시아 트위터와 텔레그램 외에 다른 채널은 업비트 공식 채널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