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수도권 내 집 장만, 한 푼도 안 쓰고 6.9년 모아야
지역별 자가 점유율 현황. 자료원=국토부

생애 첫 내 집을 마련하려면 평균 7.1년이 걸리고 수도권에 집을 장만하려면 연 소득을 한 푼도 지출하지 않고 6.9년을 모아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내 집 장만의 벽이 여전히 높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지표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의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습니다.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6∼12월 기준 6만1천275 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조사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의 연 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중위수 기준)는 6.9배입니다. 이는 전년도 6.8배보다 주거비 부담이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가구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해도 6.9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전국 PIR은 5.5배로 전년 5.6배와 유사한 수준입니다. 월 소득 대비 월임대료(RIR·중위수 기준)는 수도권은 18.6%, 광역시는 16.3%로 전년보다 높아졌습니다. 도 지역은 15%로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전국은 15.5%로 전년도 17%보다 하락했습니다. 생애 첫 주택을 마련하기 위해선 7.1년이 걸려 전년 6.8년보다 늘어났습니다.

다만 주거복지로드맵과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 등 맞춤형 주거지원 정책 강화로 주거 문제는 다소 개선되는 모습입니다. 신혼부부는 내 집 마련 기회가 확대되면서 자가점유율이 44.7%에서 48%로 상향 조정됐습니다.

또한 청년가구는 지하·반지하·옥탑 거주 비중이 3.1%에서 2.4%로 감소하고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의 비중은 10.5%에서 9.4%로 줄어들었습니다.

전체 가구의 주거수준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납니다.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의 비중은 지난 2017년 5.9%(111만 가구)에서 지난해 5.7%로 감소했으며, 1인당 주거면적은 같은 기간 31.2㎡에서 31.7㎡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자가에 거주하는 가구를 의미하는 자가점유율은 57.5%로 전년에 이어 조사 이래 역대 최고수준입니다. 자가보유율은 61.1%로 전년도와 동일한 수준입니다.

자료원=국토부

주택 점유형태는 자가(57.7%), 보증금 있는 월세(19.8%), 전세(15.2%) 순으로 집계됩니다. 전체 가구의 현재 주택 평균 거주기간은 7.7년으로 자가 가구는 10.7년을 거주하고 임차가구(무상제외)는 3.4년을 거주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도지역(10.2년), 광역시 등(7.4년), 수도권(6.3년) 순입니다.

현재 주택에서의 거주기간이 2년 이내인 가구는 전체 가구 중 36.4%입니다. 특히 임차 가구의 58.5%는 현 주택 거주기간이 짧았습니다. 자가 가구의 2년 이내 거주 비율은 21.7%입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40.6%로 광역시(35.5%)나 도지역(30.6%)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동이 잦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주택으로 이사한 이유에 대해선 시설이나 설비 상향(41.1%), 직주근접(31.0%), 주택마련을 위해(28.1%) 등 자발적 이유가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을 묻는 항목에는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31.7%), 전세자금 대출지원(18.8%),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3.6%) 등으로 응답했습니다. 점유형태별로 자가·전세 가구는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을, 월세가구는 전세자금 대출지원과 월세지원을 가장 필요한 지원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밖에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가구는 92.6%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만족 이유로는 저렴한 임대료(50.4%)와 자주 이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점(40.0%)이 꼽혔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