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씨] 미중 무역 전쟁, 한국 IT 기업들은 '중간 입장'
상태바
[브리핑씨] 미중 무역 전쟁, 한국 IT 기업들은 '중간 입장'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5.29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 갈등으로 인한 미국 정부의 화웨이 봉쇄가 세계 IT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기업들이 중간에서 난처한 상황에 있습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표 IT기업은 미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 사태에 따른 영향 분석에 분주한 상황입니다. 

스마트폰, 통신장비 등 화웨이와 경쟁관계인 사업은 반사익을 기대하고 있지만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에선 제재에 참여할 경우 대형 고객을 잃을 우려가 큽니다. 여기에다 한국 기업에 대한 반발감으로 사업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난 16일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대상 기업 목록에 올린 이후 이에 동참하는 기업들은 세계적으로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1차적으로 구글을 포함해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에 이어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 회사(chip-designer)인 영국의 ARM이 화웨이와 거래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일본 파나소닉도 미국 수출관리 규정을 준수한다는 이유로 동참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국을 포함해 독일, 대만 등 주요 국가 기업에 대해 '반(反) 화웨이' 전선에 합류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화웨이 제재 사태에서 가장 복잡한 상황에 처한 기업은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전자입니다. 

우선, 스마트폰 시장에선 수혜가 예상되는데요. 세계 1위 휴대폰 제조업체의 지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는 2위 화웨이의 맹추격을 따돌리고 유럽과 미국 시장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늘릴 기회로 보고있습니다. 

하지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경우 고객사를 잃을 처지입니다. 삼성전자는 1분기 사업보고서에서 주요 매출처로 애플, AT&T, 도이치텔레콤, 화웨이, 버라이즌 등을 꼽으며 전체 매출의 14%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5G 통신장비 사업의 경우 화웨이가 5G 장비 수출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 대체재로 자리매김을 할 기횝니다. 하지만, 통신사업자들이 5G 투자 자체를 지연시킬 경우도 있어 마냥 호재로 보긴 어렵습니다. 

삼성전자의 중국 매출은 지난해 전체 매출의 17.7%인 43조2천100억원에 이릅니다. 

SK하이닉스의 경우 중국 의존도가 높아 이같은 상황이 마냥 달갑지만은 않습니다. SK하이닉스는 중국 반도체 시장 매출이 전체의 47%에 해당하는 3조1천600억원입니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와 충칭에 생산라인을 운영중이고, 현지 자회사 13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작년 우시에 파운드리 자회사인 SK하이닉스시스템IC.를 현지 합작법인으로 설립하기도 했습니다. 

[진행 = 홍수연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3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