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미중 무역전쟁 ‘샌드위치’, 韓 수출 6개월 연속 감소

자료원=산자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여파에 우리나라 수출 전선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4% 감소한 459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는 6개월 연속 감소세입니다.

수출 증감률은 지난 3월 -8.3%에서 4월 –2.0%로 완화되는 모습이었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업황 부진이 겹치면서 크게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였습니다.

수출 단가는 지난 4월 -4.3%에서 –10.0%로 하락세 폭이 더욱 커졌습니다. 다만 수출 물량은 지난 4월 2.3%에 지난달 0.7%로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 증감률이 큰 차이를 기록해 전체 수출 부진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반도체 수출 증감률은 지난 4월 –13.7%에서 5월 -30.5%로 하락 폭이 두 배나 커졌습니다.

이러한 부진은 중국 업체들의 양산이 늘어나고 있으나 그만큼 수요가 뒷받침해주지 않으면서 시장 단가가 크게 낮아진 점이 주요하고 있습니다. 수요 부진은 스마트폰 기기 출하의 정체부터 PC 시장의 침체, 주요 글로벌 IT기업들의 구매 보류, 지난해 시장 호황에 따른 기저효과 등 다양한 요인들이 지목됩니다.

반도체에 이어 석유화학(-16.2%), 디스플레이(-13.4%), 석유제품(-9.2%), 철강(-7.6%), 자동차부품(-7.5%) 등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만 반도체와 함께 우리나라 수출 전선을 이끄는 자동차와 선박은 각각 13.6%, 44.5%로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가 큰 인기를 얻었고, 선박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비롯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의 수출이 원활하게 이뤄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이차전지(5.2%), 전기차(58.0%), 유기발광다이오드(OLED·3.7%) 등 여타 신사업부문도 수출 호조를 보이면서 새로운 수출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역별 수출은 중국(-20.1%)과 EU(–12.6%)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여파로 기업들의 소극적 활동으로 인해 우리나라 수출 전선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습니다. EU 역시 미중 무역전쟁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인데다 주요 국가들의 통상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수입은 436억4000만달러로 1.9% 감소했습니다. 지난 3월 6.6% 감소에서 4월에는 2.6%로 증가세를 보였으나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원유 가격 하락과 반도체 제조 장비 투자 감소, 가솔린 승용차 수요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의 경우 88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지만 지표가 악화되고 있습니다. 5월 무역수지는 22억7000만 달러 흑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 62억3000만 달러 흑자와 비교하면 63.5% 급감한 수치입니다. 전월 40억 달러의 흑자와 비교할 시 43.3% 감소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