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y
[이슈 포착] 페이스북 암호화폐 ‘초읽기’, 긍정과 부정 사이

페이스북 암호화폐가 이달 안에 공개됩니다.

7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오는 18일 암호화폐 백서를 발표합니다. 백서 발표와 함께 향후 어떠한 로드맵을 가지고 상용화에 나설지 구체적인 내용도 소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페이스북 암호화폐는 ‘글로벌코인’이란 이름이 사용될 전망입니다. 앞서 암호화폐 프로젝트명을 ‘리브라’로 정했으나 프로젝트명과 네이밍을 별개로 구분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입니다. 글로벌코인은 전 세계에 널리 쓰이는 암호화폐가 되겠단 페이스북의 포부가 담겨있습니다.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암호화폐로 임금을 받게 됩니다. 사전에 직원들의 동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글로벌코인의 활용도를 높이고 가치 보장을 위한 전략적 측면이 담겨있습니다.

또한 달러와 1대1로 연동된 스테이블코인이 아닌 세계 여러 나라의 통화를 연동해 가치 안정성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유로화를 비롯한 위엔화, 엔화, 파운드화 등 국제 주요 통화를 연동한다면 이에 필적할만한 스테이블코인은 현재까지 없는 상태입니다.

자연스레 테더를 비롯한 여러 스테이블코인의 가치 하락이 예고됩니다. 공교롭게도 전 세계 1위 거래량을 자랑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영국 파운드화를 기준으로 한 스테이블코인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거래소 자체 코인 바이낸스코인의 흥행에 이은 제2의 히트작으로 만들겠다는 포부지만 강력한 적수가 등장한 셈입니다.

특히 암호화폐 네트워크 통제권을 페이스북이 아닌 다른 이에게 권한을 주고 판매하는 방식입니다. 페이스북은 금융기관과 기업 등 자사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네트워크 노드 판매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트워크 노드는 100개 수준이며 노드 참가 운영권은 1000만 달러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네트워크 노드가 100개 수준밖에 되지 않으면서 사실상 제한적 참여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지만 의사결정의 신속함을 이뤄내기 위한 목적이 엿보입니다. 탈중앙화 구현이라는 블록체인의 정체성과는 다소 다른 면으로 중앙화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모습입니다.

현재 100명 이상의 직원이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직원을 더 늘리기 위해 40개 이상의 채용 공고를 냈습니다.

페이스북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할 총괄 책임자는 데이비드 마커스가 선임됐습니다. 그는 모바일 결제로 유명한 페이팔 사장과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이사를 역임했습니다. 오픈소스 총괄은 페이스북 개발자 에릭 나카가와가 낙점됐습니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스위스 제네바에 암호화폐 결제와 투자부터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등 각종 기술을 개발하는 자회사 ‘리브라 네트워크’ 법인 등록을 마쳤습니다. 지난해 6월에는 미국 특허청에 리브라 상표권을 등록했습니다. 1년 이상의 준비 기간을 가진 셈입니다.

외신은 페이스북 암호화폐가 기존 생태계를 크게 뒤흔들만한 위협적인 존재가 될 것이란 예측입니다. 다만 암호화페와 블록체인 생태계의 건전성을 유지하는 발전적 파트너의 등장이 아닌 생태계를 파괴하고 블록체인 정신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약탈자’의 등장이라는 우려의 시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야후 파이낸스는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출신의 암호화폐 투자자로 유명한 맥스 카이저의 트위터를 인용해 이러한 부정적 견해를 소개했습니다.

그는 “페이스북 암호화폐는 알트코인 생태계를 정리할 정도로 기존 알트코인의 가치를 무의미하게 만들 수 있다”며 “그러나 비트코인은 페이스북 암호화폐의 등장이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 암호화폐가 P2P(개인 간) 거래에 활용되면 결제와 송금 기능에 맞춰진 리플과 라이트코인 등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비트코인은 금과 경쟁하는 안전자산으로 인식되고 있어 페이스북 암호화폐가 알트코인의 힘을 약화시켜 가치 상승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포브스 역시 페이스북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 뉘앙스를 풍겼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도박에 나섰다는 표현입니다. 맥스 카이저와 비슷한 부정적 시각으로 중앙화된 대표 서비스 기업인 페이스북이 탈중앙화 기조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서비스에 나서는 것이 의아하다는 반응입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