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샤오미, 중저가폰 탈피? ‘Mi 9’ 국내 첫 프리미엄 스마트폰 도전

그동안 중저가폰 판매에 치중했던 중국 샤오미가 국내에 처음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미9’(Mi 9)을 출시하며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관련 업계는 전반적인 사양이 삼성전자 갤럭시 S10과 비슷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샤오미의 국내 총판을 맡고 있는 지모비코리아는 14일 서울 강남구 아남타워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부터 Mi 9 예약판매를 받고 24일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Mi 9는 이동통신 3사를 통해 판매되지 않고 롯데하이마트에서만 판매되는 자급제폰 형식을 취했습니다. 

앞서 샤오미는 지난 4월 20만 원대의 홍미노트7을 롯데하이마트에서 판매하며 좋은 반응을 보인 바 있습니다. 출시 첫 달 2만 대가 팔리면서 국내 시장에서 샤오미 스마트폰이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40만 원대의 준플래그십 포코폰F1도 관심을 모았습니다. 

당시의 성과를 발판으로 중저가폰에만 머물지 않고 프리미엄폰까지 도전해보겠단 의지입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스마트 체중계 등 다수 전자제품들이 가격 대비 높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브랜드의 전체적인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국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와 애플, LG전자의 3강 구도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관련 업계는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샤오미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사실상 판매를 우선하기보다 브랜드 인지도 상승에 초점을 맞춘 것이란 해석입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