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식어버린 日 여행, 엔화 치솟자 ‘털썩’

최근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해외 여행객 집계 분포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우리나라 여행객은 60만3000명 수준입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감소한 수치입니다.

올해 1~5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 수는 325만8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줄어들었습니다. 최근 1년으로 기간을 늘리면 방문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5% 하락했습니다.

이러한 일본 여행 감소는 다양한 요인이 맞물려 있지만 환율 변동이 주된 요인으로 지목됩니다. 엔화가 지속 상승하면서 일본 여행의 가성비 경쟁력이 떨어졌다는 평가입니다.

실제 동남아시아 지역 방문객이 지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사드 보복 논란에 중국 관광객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최근 다시 늘어난 것도 주목할 대목입니다.

여기에 일본 여행의 주요 소비층인 2030 젊은 세대들이 주춤한 요인도 있습니다. 엔화 가치가 높아지고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해외 여행을 즐길 만한 여유가 없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내 주요 여행사인 하나투어의 경우 지난달 일본 여행객이 29%나 줄어들어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모두투어 역시 일본 여행객이 33% 급감했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여행사들은 물론이며 저비용항공사(LCC)까지 일본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지난달 에어서울은 1달 반 동안 29만9000원을 내면 일본 전 노선을 횟수에 상관없이 다녀올 수 있는 ‘무제한 이용권’을 출시했습니다.

최근 이스타항공 역시 일본 노선에 최대 95%까지 항공운임을 할인해 주는 특가 상품을 선보였습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달 500원 특가와 함께 표 1장을 사면 1장을 더 주는 ‘1+1 특가 프로모션’까지 진행했습니다. 적자를 보더라도 관광객을 늘리는 것이 우선이라는 절박함입니다.

반대로 한국을 찾는 일본 여행객들의 비중은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올 상반기 자체 통계에서 자사 서비스를 통해 한국 방문을 가장 많이 한 나라는 일본이었습니다.

일본 여행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1% 증가했습니다. 엔화 가치가 올라간 것과 저비용항공사(LCC)의 한국 노선 항공권이 활발히 유통된 것이 주된 요인입니다.

또한 지난 15일부터 16일 양일간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에 부산을 찾은 해외 관광객이 전년 대비 11%나 대폭적으로 늘어나는 등 한류 열풍도 해외 관광객 유치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