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영국, “노딜 브렉시트 대비한다” … 3조 230억 예비자금 마련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비해 21억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3조 230억 원에 달하는 예비자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10월 31일로 예정된 유럽연합 탈퇴 후 발생할 후폭풍에 대비한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자비드장관은 “중요 분야에서 긴급히 필요할지 모르는 현금 11억 파운드가 즉시 투입가능토록 준비됐으며, 추가 10억 파운드는 연내에 혹시 필요할 지도 모르는 자금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과 아무런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EU를 탈퇴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노딜 브렉시트가 진행되면 영국이 EU 회원국으로서 누리던 모든 혜택이 사라질뿐더러 전환기간도 갖지 못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식품과 의약품 등 핵심적인 물품 수급 차질은 물론 무역과 서비스 거래 중단, 파운드화 폭락 우려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혼란을 막기 위해 영국 정부가 미리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자비드 장관은 “우리는 협상에서 백스톱 조항이 없길 원하지만, 협상이 불발될 경우에는 노딜 브렉시트에 임해야 하고 이번에 추가로 21억 파운드를 확보한 것은 합의가 되든 안되든, 노딜 브렉시트를 각오하고 대비하기 위함이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경우 전세계에 미칠 파급력 또한 상당하기 때문에 향후 일정에 대해서도 전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