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국정
문재인 대통령, 북한 향해 "대화 방해되는 일 자제"

[CBC뉴스=최영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광복절 경축사에 비난을 가한 북한을 향해 ‘대화에 방해가 되는 일은 자제하자’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9일 주재한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특히 현재 남북의 대화 국면이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며 언제 터질지 모르기 때문에 관련국들이 신중하게 행동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간 의지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 또한 중요하기 때문에 어려운 일”이라며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기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더불어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 붓고 있는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남북 관계를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에 비유하며 조심스럽게 다뤄야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따라 향후 현재의 평화기조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지 세간의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o you want to hang out with us?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청문회 질의
여상규 법사위 위원장, 청문회 질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격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