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 LG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 3분기 역대 최대 영업익
상태바
[CTV] LG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 3분기 역대 최대 영업익
  • 이수형 기자
  • 승인 2019.10.08 1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NEWSㅣ씨비씨뉴스] LG전자가 생활가전을 앞세워 올 3분기 시장의 기대치를 크게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실적)를 기록했습니다. 국내를 뛰어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생활가전의 입지가 더욱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LG전자는 지난 3분기(7~9월) 매출 15조6990억원, 영업이익 7811억원의 잠정 실적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습니다. 공시 실적은 연결 기준입니다.

이번 3분기 매출은 역대 3분기 최대 매출인 15조6990억원으로 전년 동기 15조4270억원보다 1.8% 증가했습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인 7488억원보다 4.3% 늘어난 7811억원입니다. 이는 2009년 이후 최대 영업이익입니다.

시장에서는 이번 3분기 호실적을 앞세워 연간 기준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 3조원 벽을 깨뜨릴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LG전자의 올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2조3340억원입니다.

다만 LG전자의 2016~2018년까지 지난 4년간 4분기 영업이익이 각각 –352억원, 3668억, 753억원으로 큰 편차를 보였던 터라 3조원 달성은 미지수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날 잠정 실적 공시는 사업 부문별 상세 실적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LG전자의 주력 분야인 생활가전에서 가장 높은 실적을 거뒀을 것이란 예상입니다.

증권가에서는 LG전자의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부문이 사상 처음 매출 5조원대 돌파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생활가전의 새로운 활력소로 떠오르고 있는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스타일러) 등 신가전이 매출을 견인했을 것이란 추정입니다.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는 냉장고와 세탁기 등 기존 전통 생활가전의 판매 실적 역시 우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HE(홈엔터테인먼트) 부문은 최근 삼성전자와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는 8K TV가 판매 호조를 보였을 것이란 관측입니다. 8K TV는 현재 글로벌 시장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으며 향후 시장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예상입니다.

스마트폰 사업인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 부문도 최근 듀얼스크린을 앞세운 V50 씽큐의 시장 흥행에 힘입어 적자 규모를 크게 줄였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기존 3000억원대의 적자규모가 최대 1500억대까지 낮아졌을 것이란 예상입니다. MC 사업부는 최근 국내 공장을 청산하고 베트남 공장으로 합치며 인프라 생산 비용 절감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밖에 LG전자가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VS(자동차부품솔루션) 부문은 적자가 이어졌다는 판단입니다. 그러나 미래 사업으로 투자를 이어가는 분야인데다 적자 규모가 줄어들고 있어 내년 중 적자노선 탈피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전통 수익원인 생활가전이 더욱 탄력을 받는 모습으로 스마트폰 사업 개선이 이뤄지느냐가 수익성 개선의 핵심 요인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폰 사업의 원가 절감과 듀얼스크린에서 볼 수 있듯 차별화 전략에 나서는 만큼 4분기 실적도 시장 기대치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행ㅣCBC뉴스 = 홍수연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