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전철우, 지인에게 속아 40억 잃은 후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
상태바
‘TV는 사랑을 싣고’ 전철우, 지인에게 속아 40억 잃은 후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1.03 1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CBCNEWSㅣ씨비씨뉴스] 재치 있는 입담으로 ‘평양 놀새’란 유행어를 낳은 1세대 탈북 개그맨이자 한양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엘리트 출신 방송인 전철우가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전철우가 1989년 23세의 나이로 탈북 후 북한과는 전혀 다른 낯선 환경에 부딪쳐 의기소침해 있을 때, 남한 생활에 적응할 수 있게 도움을 줬던 ‘남한의 부모님’ 김영수&이정열 부부를 찾아 나선 것. 

전철우는 북한 최고의 명문 공대 ‘김책공업종합대학’ 졸업 후 독일 드레스덴 공대까지 다닌 인재였다. 독일 유학생활 중 탈북한 이후에도, 학업의 끈을 놓지 않고 한양대 전자 공학과에 입학했다. 혈혈단신으로 남한에 온 그는 한양대와 가까운 강동구 성내동에서 자취를 시작했고, 이때 강동구 지역 주민들의 봉사활동 단체 ‘강동구 보안지도위원회’의 임원이었던 김영수와 만나 인연을 쌓게 됐다. 

김영수는 남한에 넘어와서도 학업을 포기하지 않는 전철우를 기특하게 생각해 선뜻 양아들로 삼겠다고 나섰고, 남한 생활에 하루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는데. 낯선 땅에서 가족은 물론 아는 이 하나 없이 홀로 생활하며 제대로 끼니조차 챙길 수 없던 전철우를 집으로 초대해 푸짐한 음식을 대접하고, 주말이면 친아들처럼 목욕탕에 데려가는 등 외로울 틈이 없도록 만들어 줬다. 또한 추석이나 설에는 손수 한복을 맞춰 주고 온 가족에게 전철우를 소개시켜주며 명절을 함께 보내는 등 한 가족이나 다름없이 지내며 가족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게 해줬다고. 

그러던 중 전철우는 1994년 우연한 계기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솔직하면서도 거침없는 입담으로 얼굴을 알리게 됐고, 자신이 소탈하고 장난기 어린 모습으로 TV에 나오자 ‘탈북자’, ‘북한사람’에 대한 선입견이 깨지는 것을 보고 방송활동에 더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모범생이었던 전철우에게 기대가 컸던 김영수는 “원한다면 유학비를 대줄 테니 전공을 살려 더 큰 일을 해라”라며 전철우가 방송 활동으로 얻는 잠깐의 인기보다 미래를 생각해, 더 안정적이고 편안한 길을 가길 바랐다고. 전철우는 어린 마음에 자신의 속내를 모르고 계속 공부를 권유하는 ‘남한의 아버지’에게 서운함을 느껴 찾아뵙는 횟수가 점점 줄어들게 됐다는데. 이후 전철우는 명문대에서 배운 전공을 뒤로 한 채 방송국과 가까운 강서구로 이사를 가게 됐고, 개그맨 생활과 식당사업을 병행해 전국에 수십 개의 체인점을 내며 눈코 뜰 새 없이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며 연락이 끊기게 된 두 사람. 

그러다, 전철우는 믿고 따랐던 동업자에게 배신으로 40억대의 사기를 당하며 사업실패까지 겪게 됐고, 그 충격으로 삶의 의욕을 잃어 매일 술을 마시고, 자신의 아파트 창밖을 보며 뛰어내리고 싶은 충동을 느낄 정도였다고 그러던 중 자신이 남한에 왔을 때 가족의 빈자리를 채워줬던 ‘남한의 부모님’ 김영수&이정열을 떠올리며 정신 차리고 마음을 다잡게 됐다는데. 

동업자에게 속아 40억 대 사기를 당해 죽음까지 생각했던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배트남에서도 알아주는 사업가로 재기에 성공한 지금, 전철우는 따뜻하게 자신을 품어줬던 ‘남한의 부모님’을 찾아 감사함을 전할 수 있을지 2일 금요일 저녁 7시 40분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주빈 여성피해자들에 1도 죄의식 없는듯 , 손석희에겐 '조아려'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트와이스(TWICE) 모모(MOMO), 수영복 사진 눈길을 [CBCSTAR]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