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박완규 “극심한 생활고로 은사님에게 손 벌리려 했다”
상태바
‘TV는 사랑을 싣고’ 박완규 “극심한 생활고로 은사님에게 손 벌리려 했다”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0.01.10 1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CBCNEWSㅣ씨비씨뉴스]1980년대 중반, 헤비메탈의 전성기를 이끈 록밴드 ‘부활’의 5대 보컬이자, 22년 만에 11대 보컬로 다시 돌아오며 새롭게 전성기를 맞은 카리스마 국민 로커 박완규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10일 방송에서 박완규는 록밴드 ‘부활’의 리더 김태원 덕분에 22년 만에 11대 보컬로 재합류하게 된 근황을 전하면서, “가요계 스승이 김태원이라면, 오늘 찾아 나선 박성영 선생님은 인생의 참스승이다”라며 보고 싶은 인연을 소개했다. 박완규가 찾는 박성영 선생님은 1987년에 만난 태광중학교 2~3학년 담임선생님으로, 아버지마저 반대했던 자신의 꿈을 유일하게 응원해주었던 분이다. 

한편 반항기 가득한 로커 이미지와 달리 박완규는 학창시절 전교 10등 밖을 벗어 나본 적 없는 수재이자, 법관을 꿈꾸는 모범생이었다고 반전 과거를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인문계에 진학해 법대를 가길 원했던 박완규와 달리, 그의 아버지는 실업계를 졸업해 곧바로 취직하여 집안에 보탬이 되길 바랐다. 가정 형편 때문에 원치 않는 실업계 진학을 앞둔 제자를 위해 그의 곁에서 꿈을 지켜주고자 했던 박성영 담임선생님. 학교 밖에서 박완규의 아버지와 따로 약속을 잡아 만나기도 하고, 어머니와 수차례 통화를 하는 등 아버지의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고 하는데. 

아버지의 강경한 태도로 결국 박완규는 실업계에 진학했지만, 1989년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도 박성영 선생님과 연락하며 매번 스승의 날마다 찾아뵈었다고 전했다. 그렇게 선생님과 10년간의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던 박완규는 2000년 박성영 선생님에게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뒤로 연락을 드릴 수 없게 된 이유를 조심스레 밝혔는데. 20년 전 생활고에 시달리다 박성영 선생님에게 금전적인 도움을 청하려 했다는 것. 

1999년 히트곡 ‘천년의 사랑’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종횡무진 활약하던 때였기에 당시 생활고를 겪을 거란 걸 아무도 몰랐을 상황. 더군다나 어린 두 아이의 아빠였던 박완규는 보컬 트레이너 아르바이트에 지원하며 생활비를 벌어보려 부단히 노력했지만, 유명가수였던 그를 받아주는 곳조차 없었다고 하는데. 결국 박완규는 분유값이라도 구해보기 위해 이곳저곳 손을 벌리다 마지막으로 박성영 선생님에게 전화를 걸게 되었다며, 절박했던 그 날을 회상했다. 

절대적으로 내 편일 것만 같았기에 전화를 걸었지만, 존경하는 선생님께 실망과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우물쭈물 말끝을 흐리며 전화를 끊을 수밖에 없던 박완규. 감히 선생님에게 금전적인 부탁을 드리려고 생각했던 자신이 죽고 싶을 만큼 수치스러웠다며, 당시의 참담했던 심경을 밝힌 그는 한참 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어쩌면 20년 전 박성영 선생님이 자신을 괘씸하게 생각하지는 않았을까, 어리석었던 마지막 전화에 대해 죄송스럽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는 박완규. 과연 그는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인생의 참스승 박성영 선생님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10일 저녁 7시 40분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트와이스(TWICE) 모모(MOMO), 수영복 사진 눈길을 [CBCSTAR]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