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1곳, 올해도 구조조정 불가피, 1순위 불성실
상태바
기업 4곳 중 1곳, 올해도 구조조정 불가피, 1순위 불성실
  • 박현택 기자
  • 승인 2020.01.15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부진과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항공업계의 구조조정 소식이 전해지는 등 연초부터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다.
사업 부진과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항공업계의 구조조정 소식이 전해지는 등 연초부터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다.

사업 부진과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항공업계의 구조조정 소식이 전해지는 등 연초부터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다. 

사람인이 기업 384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3.7%) 올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기업 중 31.9%는 2019년에도 이미 인력 구조조정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업들은 구조조정을 시행하는 이유로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올해도 어려운 경제 상황이 예견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인건비 절감책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택하고 있는 것.

다음으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38.5%), ‘경기가 어려울 것 같아서’(26.4%),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24.2%), ‘잉여 인력이 많아서’(15.4%), ‘근로시간 단축으로 비용이 상승해서’(15.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기업들의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어떻게 될까?

올해 구조조정 인력은 전체 인원 대비 14%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구조조정 대상은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4.2%)이 1위를 차지했다. 업무 실적 자체가 낮은 직원 보다는 태도가 좋지 않은 직원을 1순위로 꼽은 것.

계속해서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5.1%),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6%),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7.3%),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6.8%) 등이 구조조정 위험군인 것으로 조사됐다.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1분기’(56%)가 가장 많았고, ‘2분기’(24.2%), ‘3분기’(12.1%), ‘4분기’(7.7%)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은 ‘권고사직’(51.6%)이 단연 많았고, 희망퇴직/명예퇴직’(29.7%), ‘정리해고’(13.2%) 등도 있었다.

이들 기업 중 69.2%는 구조조정으로 인력을 정리하지만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도 없다고 밝혀 직장인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293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9.7%, 복수응답)를 꼽았다. 또, ‘미래 성장을 저해할 수 있어서’(17.7%), ‘실적이 좋아서’(11.3%), ‘대신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0.9%),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7.8%), ‘이전에 이미 시행해서’(6.5%) 등의 이유도 있었다.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2곳 중 1곳(52.2%)은 인건비 절감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신규 채용 중단’(4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7.1%), ‘임금피크제 도입’(8.5%), ‘임금삭감’(3.3%)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