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허용 주장 … ‘파생될 수 있는 부분 지적’
상태바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허용 주장 … ‘파생될 수 있는 부분 지적’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9.24 1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CBC뉴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드라이브 스루에 대한 견해를 표출해 주목을 받고 있다. 

23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서 "집회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저는 집회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면 교통 상황이 나빠질 거다 이런 건 감수해야 되는 거죠. "라고 밝혔다. 

또 "대면으로 아주 밀착해서 대대적으로 모이는 것은 8.15 집회가 감염, 집단감염 폭증의 주된 원인인 게 확실한데 10월 3일 또 모인다고 하는 것은 정말 이웃에 대한 배려가 없는 거죠. 그리고 본인들에게도 좋지 않습니다."라며 대면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정관용 진행자가 "차를 타고 이렇게 교통, 차가 아무리 막혀도 그냥 모이시겠다는 분들은 뭐라고 하실래요?"라는 질문에 "이웃에 감염시킬 염려가 없는 거라면. 그렇다고 차 1대에 빼곡하게 꽉꽉 채워 타고 다니는 이런 게 아니라면 소위 과거에 차량시위라고 하는 게 있었지 않았습니까?

그게 현행법 어디에 저촉되는지 모르겠는데 그건 경찰의 소관이고 방역당국인 제 입장에서는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대해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매우 부정적이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3일 연속 두 자리 수로 감소하고 있다. 2.5단계 방역을 견뎌낸 국민들의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 8월 15일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협한 광복절집회가 우리 사회에 큰 고통을 줬고 그로 인한 교훈도 컸다. 온 국민이 힘을 합쳐 방역에 총력 대응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에 야당 일각에서는 개천절집회에 드라이브 스루로 집회에 참가하겠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다."라고 덧붙였다. 

23일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우리는 8.15 집회로 엄청난 희생을 치렀고 고통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거리의 가게는 텅텅 비었고 일이 끊긴 노동자들은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텼습니다.”라고 드라이브 스루 주장에 대해 비판했다.  

브리핑은 “국민의힘에 묻습니다. 극우세력만 국민이고 국민의힘은 극우의 힘으로 지탱되는 정당입니까? 지금이라도 국민의힘은 개천절 집회에 대한 망발을 쏟아낸 전의원들을 엄중하게 처벌하고 불법 집회 참석 불허를 천명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면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언급한 바 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드라이브 스루라는 건 어쨌든 차 안에서 집회 참여라는 것인데 뭐 그렇게 지켜진다면 모르겠으나 또 차 타고 모이신 분들이 오랜만에 또 같이 왔는데 카페에 차나 한 잔 하고 가자.

너도 왔니 이렇게 하고 아니면 광화문에 뭐 맛있다더라 이렇게 하고 이러면 그다음 문제가 약간 감당이 안 되는 거거든요.”라면서 파생될 수 있는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김진태 전 의원은 "이번 10/3 광화문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습니다. 차를 타고 하는 겁니다.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세력에게 뒤집어 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습니다."라면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