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 도시락 타 가려한 벤츠 모녀, 네티즌 공분사
상태바
노숙자 도시락 타 가려한 벤츠 모녀, 네티즌 공분사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2.14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 급식소에 벤츠를 타고와 도시락을 타 가려한 모녀의 사연이 공개되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김하종 신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아주 괴로운 날이다. 화가 나고 어이없는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 신부는 “흰 색의 비싼 차(벤츠) 한 대가 성당에 왔다. 그리고 할머니와 아주머니가 내렸다. 두 분은 태연하게 노숙인들 사이에 끼어들었다. 저는 그분들을 막아서고 “어떻게 오셨어요? 따님도 계시고 좋은 차도 있으시기 때문에 여기 오시면 안된다. 도시락이 모자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 모녀는 “이분은 저희 어머니이시고, 여긴 공짜 밥 주는 곳인데 왜 막느냐”고 오히려 김 신부에게 짜증을 내었고, 김신부는 “안된다. 도시락은 노숙인분들을 위한 것이다. 아주머니와 할머니 때문에 다른 분들이 먹지 못 한다.” 고 설명했으나 그러나 모녀는 계속해서 도시락을 받아가야겠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 신부는 “저는 이분들의 행동과 말에 기분이 매우 나빴다. 이분들의 행동은 자기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인 행동이고, 이분들의 말은 우리 친구들을 무시하고 배려하지 않는 말이기 때문이다”라며 “특별히 요즘처럼 코로나 시기에, 우리가 ‘모두’를 생각한다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겠지만, ‘나’만 생각한다면 사회는 더 힘들어질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나의 집이 어려움 속에서도 계속해서 식사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분들이 가져가는 도시락 하나가 그분들에게는 한 끼일지 모르지만, 노숙인 한 명에게는 마지막 식사일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물질과 양식은 가졌으나 성품과 양심은 가지지 못하였나봅니다.” “양심은 어디갔냐?” “거지 똥구멍에서 콩나물 빼먹을 x들이네” 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한편 이들 모녀가 도시락을 가져갔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CBC뉴스ㅣCBCNEWS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송가인·홍지윤도 울고갈 강아지 열창
캣우먼 변신&해체 '가즈아' … 그렇게 변신하시면..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