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상태바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2.24 19: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중국 허난성 뤄양시에서는 지난 한 주 동안 기온이 떨어져 라오전산 명승지에 폭설이 내렸다.

눈 덮인 나뭇가지들은 햇빛에 짙은 옥처럼 보이고, 하얀 땅은 일출과 일몰의 황금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눈 덮인 봉우리들이 구름의 구불구불한 바다 위로 우뚝 솟아 그림 같은 중국 수묵화를 그렸다.

China is glistening in the sun as snow and plunging temperatures have left various scenic spots ready for warmly-dressed visitors looking to explore fresh winter scenery.

In the city of Luoyang, central China's Henan Province, temperatures dropped over the past week, bringing heavy snow to the Laojun Mountain scenic spot.

Snow-covered tree branches shown like dark jade in the sunshine, and the white earth was bathed in the golden glow of the sunrise and sunset.

The snow-capped peaks loomed above the rolling sea of clouds, creating a picturesque Chinese ink painting.

Snow enveloped the Huangshan Mountain scenic spot in east China's Anhui Province, creating a layer of rime and ushering in a sea of clouds to the park.

Throngs of visitors climbed up to the top of the mountains to take in the marvelous spectacle.

"After climbing up to the top, I saw the rime and the sea of clouds, which made me very happy," said a visitor.

In the city of Jixi, northeast Heilongjiang Province, a large freshwater lake on the China-Russia border has been frozen solid, with large amounts of ice floes flowing and overlapping from freezing temperatures and gales.

Covering an area of 4,380 square meters, the Xingkai Lake lies on the border between Primorsky Krai of Russia and Heilongjiang Province in northeast China.

During the freezing process of the lake, the ice layer on the surface would crack under strong winds. After several times of breaking and freezing over, piles of ice flows were formed on the bank of the lake, creating a natural splendor.

 

CBC뉴스ㅣCBCNEWS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Tag
#설경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수가 터져 '허둥지둥' … '남자는 다그래'
다리 질질 끌던 강아지에 일어난 기적같은 일
'실물깡패' 디테일 살아 숨쉬는 나무 자동차
'쓰레기 정도는 제가 치우죠' … '넘사벽' 스마트한 동물들
본격 엄마 놀래키기 … 비명 ASMR 모음
'놀이기구가 얼마나 무서웠으면' … 여친 앞에서 기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