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마사지는 뱀이 최고' … 보기만 해도 소름 돋는 '뱀마사지'
상태바
'역시 마사지는 뱀이 최고' … 보기만 해도 소름 돋는 '뱀마사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1.04 1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카이로의 작은 스파 룸에서 살아있는 뱀들이 침을 흘리며 통증 완화를 위해 찾는 손님들에게 마사지를 선사해 이목을 끈다.

'뱀마사지' 안마사들은 고객의 등에 오일을 바른 다음 아드레날린으로 30분간의 세션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위해 피톤스나 약 28종의 비독성 뱀의 조합을 사용한다고 한다.

Soothing tunes play in a small Cairo spa room as live snakes slither on the backs and faces of customers looking for pain relief.

Masseurs first rub oil on clients' backs and then use a combination of Pythons or around 28 different types of non-venomous snakes for those partaking in the adrenaline-fuelled thirty-minute session.

Diaa Zein came across the new service while browsing through his social media and was instantly eager to try it.

The spa owner and customers say the massage gave them a boost of self confidence as well as a feeling of total relaxation due to the unusual sensation of snakes on the skin.

Owner Safwat Sedki says snake massages are also proven to reduce muscle and joint pain while improving blood circulation and releasing endorphins.

However, it should not be used as a substitute for regular medical care or doctor's visits.

Sedki started by offering the session for free to those wishing to try it but now charges around 100 Egyptian Pounds ($6.37) for the 20 or 30 minute session.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식할 때 기업정보는 DART에서 확인하세요!(소셜라이브 시즌3-19회)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스위스 얼음대성당 ‘지상의 하늘나라’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