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英총리, 영국 봉쇄 조치 언급 … '코로나' 속 영국 향후는?
상태바
보리스 존슨 英총리, 영국 봉쇄 조치 언급 … '코로나' 속 영국 향후는?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1.07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6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영국의 최근 봉쇄조치 종결에 대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진적인 해결'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학교를 가장 먼저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warned parliament on Wednesday (January 6) that ending England's latest lockdown would require a "gradual unwrapping" over time, pledging that schools would be the "very first things to reopen".

Addressing parliament before lawmakers vote on the measures introduced earlier this week, Johnson defended his decision to implement the new lockdown at the time he did, saying the new, more contagious, coronavirus variant offered little choice.

Trying to head off criticism that his decision to close primary schools a day after he told them they should open, Johnson said he did "everything in our power to keep them open" until "every other option had been closed off".

"And when we begin to move out of lockdown I promise they will be the very first things to reopen. That moment may come after the February half-term, although we should remain extremely cautious about the timetable ahead," he said.

"And as was the case last spring, our emergence from the lockdown cocoon will be not a big bang but a gradual unwrapping."

Britain has been among the countries worst-hit by COVID-19, with the highest death toll in Europe. With the appearance of the new variant, it has seen case numbers repeatedly reach record highs, stretching the country's health service.

Johnson, who has been criticised for being too slow to introduce strict regulations in the first wave of the coronavirus pandemic, is not expected to face a large rebellion from his Conservative Party in the vote on the lockdown.

But his seeming reluctance to introduce tougher measures to combat surging cases and his mixed messages on whether to open primary schools have prompted criticism, not only in the opposition Labour Party but also among Conservatives.

Some in his party are also critical of any "draconian" restrictions, demanding that they are removed as quickly as possible. But Johnson was cautious about any time lines.

He said the legislation would run until March 31 "not because we expect the full national lockdown to continue until then, but to allow a steady, controlled and evidence-led move down through the tiers on a regional basis".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식할 때 기업정보는 DART에서 확인하세요!(소셜라이브 시즌3-19회)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스위스 얼음대성당 ‘지상의 하늘나라’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