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안심장'은 언제나? … ‘갈 길 멀다’ 지구전
상태바
비트코인 '안심장'은 언제나? … ‘갈 길 멀다’ 지구전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7.29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이터.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사진=로이터.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칠전팔기’를 노리는 비트코인은 과연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 이는 암호화폐 업계 매우 큰 관심사라고 할 수 있다. 코인 대장주 격인 비트코인이 되살아나는 것이 시장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비트코인은 지난 4월 ‘전성기’를 맞이했다. 당시 개당 8000만원에 육박하는 시세를 자랑하며 향후 끝없는 꽃길이 펼쳐질 것만 같았다. 그러나 이후 급격한 하락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발만 동동 굴러야했다.

중국발 비트코인 쇼크, 명사들의 언급으로 인한 리스크 등 다양한 코인판 악재들이 시세를 붙잡는 족쇄가 된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쉴새 없이 하락하자 일부 투자자들은 눈물을 머금고 손절을 하기도 했다. 그야말로 ‘아 옛날이여’인 것이다.

내리막이 있으면 오르막이 있다고 날개 없이 추락하던 비트코인이 최근 반짝 상승흐름을 탔다. 이는 잭 도시 트위터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 CEO가 비트코인 관련 토론을 하며 소폭 상승하기 시작한 이후 불이 붙어 아마존발 쇼크에도 상승 흐름을 보여줬다.

일각에서는 ‘여전히 비트코인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준 시그널로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많은 상황에 비춰보면 비트코인은 아직 앞을 알 수 없는 안갯속을 달리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가상’자산이 실물 자산으로서 모두에게 인정받기까지는 갈 길이 멀기 때문이다.

캐시 우드 등 비트코인을 ETF로 승인 받으려는 움직임이 있다. 그러나 아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는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은 듯하다. 여전히 승인이 미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지만, 이런 뇌피셜은 진정으로 경계해야 할 사안이다. 

올초부터 엘살바도르 탄자니아 등 일부 국가들에서 비트코인 법정화폐로 만드려는 움직임도 있었다. 그러나 이 또한 시기상조인 듯하다. 세계은행에서 브레이크를 걸고 나섰다. 세계은행은 자금 지원을 거절하는 등 반대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런 와중에 여전히 비트코인이 등락을 오가며 다시 왕년을 되찾을 수 있을지 코인판의 주목을 받고 있다. 비트코인이 살아나야 다른 가상자산들의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는 것이 이유다.

한편 9월 특금법을 앞두고 코인 업계는 분주하게 준비하는 눈치다. 향후 코인 세상이 어떻게 펼쳐질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하루가 멀다하고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무기, 수소폭탄 '차르 봄바
'국제사회 충격' 북한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
'불 향해 장대높이뛰기'… 몸개그 끝판왕들
심상찮은 중앙아시아... 러시아가 선보인 훈련 화력
'하늘의 제왕' F22 랩터, 최강 스텔스기 '위용'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