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호렵도 팔폭병풍' 공개 … "미국 경매서 들여와"
상태바
문화재청, '호렵도 팔폭병풍' 공개 … "미국 경매서 들여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2.18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사진제공=문화재청.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문화재청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함께 지난해 9월 미국 경매에서 매입해 국내로 들여온 '호렵도 팔폭병풍'(이하 호렵도)을 1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했다. '오랑캐(胡)가 사냥하는(獵) 그림'이라는 뜻인 호렵도는 청의 황제가 사냥을 즐기는 장면을 묘사한 그림이다.

중국의 명·청 교체 후 정묘호란(1627)과 병자호란(1636)을 연이어 겪은 후 조선에는 청을 배척하는 의식이 지배적이었으나, 18세기 후반 청의 문물이 대거 유입되며 청의 문화에 관심이 높아지게 된다.

이러한 조선의 복합적인 시대 배경 아래 무비(武備)를 강조한 정조의 군사정책과 맞물려 호렵도가 제작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번에 국내로 돌아온 호렵도는 비단 바탕의 8폭으로 이루어진 연결 병풍으로, 산수의 표현과 화면 구성이 탁월하며 인물과 동물의 묘사가 생동감 있고 매우 정교해 호렵도 중에서도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주요 구성은 폭포를 시작으로 스산한 가을 분위기의 산수가 숙달된 화원 화가의 필치로 묘사된 제1-2폭, 화려한 가마를 타고 길을 나서는 황실 여인들이 묘사된 제3폭, 푸른 바탕에 흰 용이 새겨진 복식 차림의 청 황제와 다양한 자세의 기마 인물들이 등장하는 제5폭, 호랑이와 사슴을 향해 활을 겨누거나 창과 무기를 휘두르며 달려드는 사냥꾼들이 역동적으로 묘사된 제7-8폭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호렵도를 처음 그린 화가는 조선의 대표적인 화가 중 하나인 김홍도로 알려져 있으나, 김홍도의 작품은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에 기록으로만 남아있으며, 현재 국내에 남아있는 대부분의 호렵도 병풍은 민화풍으로 그려진 것이다.

이에 반해, 이번에 돌아온 호렵도는 웅장한 산수 표현과 정교한 인물표현 등에서 수준 높은 궁중화풍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조선 시대 호렵도의 시작을 엿볼 수 있는 작품으로서 이번 환수가 더욱 뜻깊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호렵도는 그동안 민화를 중심으로 했던 호렵도 연구의 외연을 확장하고, 전시·교육 등 폭넓은 활용으로 이어질 것으로 문화재청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립고궁박물관에서 2월 18일부터 박물관 내 궁중서화실에서 국민에게 공개된다.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