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 대표, 백기완 선생 애도 … 문대통령 조문에 대해서 언급
상태바
손학규 전 대표, 백기완 선생 애도 … 문대통령 조문에 대해서 언급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1.02.23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전 대표.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손학규 전 대표.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22일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SNS를 통해서 '백기완 선생'을 애도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백기완 선생이 돌아가셨다. 민족, 민주, 민중운동의 시대적 의인이 우리 곁을 떠나신 것이다. 노동자의 벗으로, 민중과 더불어 민주화 운동과 통일 운동에 온 몸을 바치신 분이다.

민중시인 백기완이 감옥에서 광주 학살의 소식을 듣고 쓴 ‘묏비나리’는 광주항쟁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되었다."며 고인에 대해 평가했다. 

손 전 대표는 "중학교 때 나의 형이 백기완 선생이 이끄는 농촌계몽대에 다녀왔고, 1970년대에 내가 청계천 빈민운동과 기독교교회협의회(KNCC)에서 반 유신 민주화운동을 하고 있을 때 백기완 선생이 운영하는 백범사상연구소에 자주 드나들었다.

그 분이 민주회복국민회의 등 민주화운동의 중심인물로 일할 때 나는 실무적 뒷받침을 했다. 나는 조문을 가서 백기완 선생의 영전에 엎드려 절하며 그 분의 뜻을 기렸다."라면서 인연을 백기완 선생과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손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조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백기완 선생을 조문했다. 보도에 접하고 가슴이 뭉클했다. 문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를 조문한 이후 2년 만에 첫 문상이다. 현직 대통령이 개인 빈소에 문상을 가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은데, “술 한 잔 올리고 싶다”고 잔을 올리며 절을 하는 모습이 신선했다.

대통령으로서 잘 한 일이다. 대통령이 앞으로도 서민적인 풍모로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인사에 대해서 문상은 물론, 이렇게 일반 서민들의 생활에 가까이 가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또 다른 아쉬움을 밝히기도 했다. 

손 전 대표는 "군인을 비롯한 많은 ‘우파’ 인사들이 백선엽 장군을 조문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동작동 현충원에 안장도 안 해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섭섭하게 생각할 것이다. 자칫 백기완 선생만 조문한 것을 문재인 대통령이 “나는 좌파의 수장이다”라고 공개 선언한 것으로 보일까 염려스럽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백기완 선생 조문이 잘못된 것이 아니다. 지난 일이니 어쩔 수 없기는 하지만, 앞으로는 백선엽 장군과 같은 분이 돌아가시면 반드시 조문을 해서 국민통합의 상징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군사, 안보 영역의 인사 뿐 아니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같은 경제인들도 조문해서 경제인들에 대한 존중과 격려의 뜻을 보여주기 바란다."라고 의견을 표명했다.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