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명사들 토론에 비트코인 시장 ‘용틀임했나?’
상태바
지구촌 명사들 토론에 비트코인 시장 ‘용틀임했나?’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7.26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자료사진.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비트코인 자료사진.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모처럼 비트코인 시장에 뚜렷한 상승세가 찾아왔다. 

이는 ‘월클급’ 명사들의 토론에서 촉발됐다는 의견도 있다. 

최근 ‘The B word’ 컨퍼런스에서 열린 암호화폐 토론회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잭 도시 트위터 CEO,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CEO가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들이 한 자리에서 토론한 것 만으로 코인판은 들썩였다.

잭 도시 트위터 CEO는 “비트코인을 통해 세계의 통화 체계를 바꾸는 것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언급하며 ‘비트코인 전도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의 전 세계 통화 시스템은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잭 도시는 앞서 비트코인을 ‘예찬’하며 암호화폐 투자자들 사이에서 이목이 집중돼왔다. 

뒤늦게 참전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진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CEO는 이날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의 헤지 수단으로서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앞서 캐시 우드는 비트코인 관련 긍정적인 의견을 쏟아냈고, 최근에는 아크인베스트먼트가 비트코인 ETF 승인을 신청한 바 있어, 업계에서 비트코인 긍정론자로 유명하다. 아크인베스트먼트는 월가에서도 알아주는 금융 투자 기업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비트코인은 지지하지만, 채굴 과정에서 환경오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테슬라는 비트코인 결제를 돌연 중단하며 코인판에 하락 시그널을 불어넣은 바 있다.

머스크는 이날 토론에서는 “재생가능 에너지 사용률이 50%를 넘는다면 테슬라에서 비트코인 결제 허용을 재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혀 다시 한번 코인 투자자들에게 희망회로를 돌리게 했다. 

코인판에서 '양치기 소년'으로 불리기도 하는 머스크는 그의 언행이 여전히 코인판에 큰 영향을 주고 있음이 드러났다. 머스크는 이 토론을 통해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다시 한번 과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들이 암호화폐 관련 토론을 벌이자 코인 시장은 즉각 반응하기도 했다. 여기에 아마존이 암호화폐에 뛰어든다는 소식까지 전해지자 비트코인이 상승하기도 했다.

한편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폴 크루그먼 뉴욕 시립대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의 위기를 점치기도 했다. 그는 이미 암호화폐는 피라미드며 폰지 사기라는 논리로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무기, 수소폭탄 '차르 봄바
'국제사회 충격' 북한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
'불 향해 장대높이뛰기'… 몸개그 끝판왕들
심상찮은 중앙아시아... 러시아가 선보인 훈련 화력
'하늘의 제왕' F22 랩터, 최강 스텔스기 '위용'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