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한국서 만들었다고?… 감탄 나오는 카멜레온 로봇
상태바
이걸 한국서 만들었다고?… 감탄 나오는 카멜레온 로봇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9.19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주변 환경에 맞게 피부색이 즉시 변하는 카멜레온 로봇이 화제다. 카멜레온 로봇은 다른 색 패널을 가로질러 걸으며 변색한다. 이 로봇은 살아있는 카멜레온처럼 변색을 하는 소위 '인공 위장 기술'을 가진 로봇이다.

서울대학교 기계공학과 고승환 교수가 이끄는 한국 연구팀은 온도에 따라 색이 변하고 작고 유연한 난방기로 제어되는 특수 잉크를 가진 '인공 피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고승환 교수는 "색에 대한 정보가 마이크로프로세서로 전송된다. 이 마이크로프로세서는 특정 색상을 만드는 데 필요한 온도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히터에 명령을 내려 특정 온도를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특정 음영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고승환 교수는 "색상과 패턴을 적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를 만드는 것이 연구의 목표"라며 "이는 기존의 디스플레이 기술은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카멜레온의 단순한 색 변화 메커니즘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해당 피부층의 두께는 100 마이크로미터 미만으로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얇다. 점, 선, 사각형과 같은 단순한 모양으로 은나노와이어 층을 더하면, 피부는 복잡한 패턴을 만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고 교수는 그의 연구가 군인들의 주변 환경에 은폐하는 것을 돕기 위해 군복 뿐만 아니라 패션, 자동차와 건물의 외관, 그리고 미래의 전시 기술과 같은 미학적 목적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구상하고 있다.

한편 이 연구는 8월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저널에 발표된 바 있다.

[영상=로이터·CBC뉴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니들이 탱고를 알아... ‘현란하다 현란해’
로봇 개와 진짜 개가 마주한다면?... '깐족은 한 수 위'
두더지의 놀라운 파워 ... '순식간에 땅파기'
'삐까뻔쩍' 벤츠 아우디 포르쉐 전기차 봤나?
맥도날드의 햄버거로 비프웰링턴을 만들어봤다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