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양정철 발언 사과할 생각 없어” … 정봉주 영상 논란 입장 밝혀
상태바
손혜원, “양정철 발언 사과할 생각 없어” … 정봉주 영상 논란 입장 밝혀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4.14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혜원 유튜브 캡처
사진=손혜원 유튜브 캡처

[CBC뉴스]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손혜원 최고위위원은 정봉주 최고위원의 유튜브 발언 등에 대해서 입장을 밝혔다. 손혜원 최고위원은 여론조사가 중구난방이라는 말을 하면서 긴장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손 최고위원은 당이 출범했을 때는 최고 14%까지 찍은 적이 있지만 큰 동네 형님들의 집중적인 타겟이 되어 고전을 하고 있다는 뉘앙스를 비쳤다. 

손 최고위원은 쟁점이 되고 있는 민주당 양정철 원장의 발언에 대해 짚었다. 

손 최고위원은 "범진보 쪽에서 유시민 이사장에게 총을 겨눌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분이 지금까지 했던 여러 가지 일들, 이 큰 도움을 주셨던 일들에 대해서 그리고 이 선거에서 우리 어려울 때마다 나와서 이분이 범진보에 있는 특히 민주 진영에 도움을 주셨던 것들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민주시민들이 열광을 하고 있었습니까?"라면서 유시민 이사장의 역할을 평가했다. 

그는 "유시민 이사장에게까지도 열린민주당을 편을 든다고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뭐 제가 보기에는 양정철 원장의 급으로 유시민 이사장에게 그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제가 보기에는 맞지 않는다는 부적절한 그런 내용이라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누구라도 한마디를 해야 된다면 뭐 제가 많이 컸구나라는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상황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손혜원 최고위원은 "시민들 옆에서 늘 몸을 던지면서 몸을 불사르면서 민주시민들 옆에 있었던 유시민 이사장과 그리고 뒤에서 작업을 했던 또 다른 분들하고는 전혀 급이 다르죠"라면서 급에 대해서 다시 한번 언급 했다. 

또  "저는 사과할 이유가 없습니다. 제 생각이 그렇기 때문에. 감히 유시민 이사장에 대해서 그런 언사를 한다는 것 자체가 이 민주시민 전체가 그거는 용서할 수 없는 일입니다. 열린민주당 정도의 작은 그야말로 새로 이제 올라오는 씨앗을 이렇게 새싹을 그 본인들에게 약간의 부담이 된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짓밟는 것까지는 제가 이해할 수 있습니다"라면서 양정철 원장에 대한 발언은 사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시민 이사장에 대해서 양정철 원장이 이래저래 얘기한다는 것은 그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손 최고위원은 정봉주 최고위원의 유튜브 영상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손 최고위원은 "저도 시민 여러분께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이분이 열린민주당을 만들었을 때 그야말로 일등공신이시죠. 물론 제가 도왔고 그다음에 좋은 후보들을 국민들이 보내주셨지만 이분 입장에서는 지금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방해를 당하고 방해공작이 들어오는 것에 대해서 조금 긴장을 풀었던 거라고 정도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면서 사과를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