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팰런, 미국 국회 의사당 습격 사건에 밝힌 입장
상태바
지미 팰런, 미국 국회 의사당 습격 사건에 밝힌 입장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1.11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미국의 심야 TV 진행자들은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미국 국회의사당을 습격했을 때 그들의 방송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Late night TV hosts in America used their shows to react to the action seen in Washington late Wednesday (January 6) as hundreds of President Donald Trump's supporters stormed the U.S. Capitol.

Speaking on his show Jimmy Fallon said he wanted to reassure viewers that ''we're going to be OK'', going on to condemn the Trump supporters wreaking havoc in the Capitol.

''If my grandfather were alive today and saw what was happening in the country that he fought for, he'd be disgusted'', he said.

''People walking around with the flag upside down thinking they're patriotic. Today was not patriotism. Today was terrorism.''

Jimmy Kimmel and Seth Meyers also expressed their disbelief at the events, with Meyers calling for President Donald Trump to be removed from office.

Meanwhile British TV host James Corden, presenter of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said it was a ''crazy sad day''.

He reflected on growing up in the UK and admiring America - as a place where anything can happen, going on to say that America still exists, ''it's just been hijacked by a lunatic and his crazy army for the last four years.''

The destructive and shocking images at the Capitol which some Republicans called an "insurrection" filled television screens in America and around the world, a deep stain on Trump's presidency and legacy as his tenure nears its end.

Since, a shaken Congress on Thursday formally certified Democrat Joe Biden's election victory.

Immediately afterward, the White House released a statement from Trump in which he pledged an "orderly transition" when Biden is sworn into office on January 20, although he repeated his false claim that he won the November election. Just the previous day, the Republican president had seemingly incited a mob to swarm the Capitol seeking to overturn the election result.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