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회 추경 협조 당부 … 與 “결과에 책임지겠다”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국회 추경 협조 당부 … 與 “결과에 책임지겠다”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6.23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유튜브 캡처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유튜브 캡처

[CBC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20일째 착수조차 못하고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제32회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열고 "촌각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이라고 밝힌 것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경처리가 정말 시급하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은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에 맞서기 위한 특수 추경이다. 3차 추경이 통과돼야 일시적 경영난으로 실직 위기에 놓인 58만 명이 일자리를 지키게 되고, 180만 원 수준의 월급을 받는 55만 개 일자리가 새로 생겨난다. 3차 추경이 통과돼야 유동성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중소중견기업의 융자보증자금 40조 원을 긴급 지원할 수 있다. 금융지원은 적기에 집행하는 것이 생명이다. 파산한 뒤에 지원해봤자 사후약방문일 뿐이다."라고 급한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위기와 안보 비상상황 대응을 위해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다. 미래통합당이 국회에 복귀할 의지가 있다면 오늘 중으로 상임위 명단을 제출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 드린다.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을 지치게 하는 미래통합당의 시간끌기를 더는 인내할 수 없다."며 통첩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참을만큼 참았다면서 인내에 한계에 다달았다는 점을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 양보할 만큼 양보했고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망부석도 아니고 더 이상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가? 이제 국가 비상상황에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집권당으로서 선택하고 결정하겠다. 그리고 그 결과에 책임지겠다."면서 과감한 결정 후 결과에도 책임지겠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주호영 원내대표는 공당의 원내대표로서 경제위기와 안보위기를 절감하고 국리민복을 챙겨야 합니다. 위기에 직면한 국민의 삶을 챙기는 것이 정치인의 의무입니다. 이제는 가출 정치를 끝내야 할 때입니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의회 도정 질의 답변에서 우리경제가 두달 남짓 잘 견뎌왔는데 지원금을 소진한 다음달 부터는 비명이 들려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견해를 피력했다. 

이 지사는 도민들이 공감한다는 전제하에 경기도 차원의 추가지급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