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사안 반간계 언급 … 삼국지 적벽대전 비유
상태바
홍준표, 윤석열 사안 반간계 언급 … 삼국지 적벽대전 비유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11.27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준표 SNS 캡처
사진=홍준표 SNS 캡처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사안에 대해서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반간계'라는 언급을 했다. 

홍준표 의원은 "참 영악한 집단들 이다.윤석렬 검사 앞세워 소위 국정 농단 수사로 보수.우파 진영 궤멸 시켜 놓고 추미애.윤석렬 갈등을 만들어 윤석렬 검찰총장을 반대 진영의 주자로 세우도록 야권 분열을 작업한 후 그래서 정권 재창출 한다? 참 대단한 반간계(反間計)다. 그런데 그게  니들 뜻대로 잘 될까?"라면서 반간계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삼국지 적벽대전 편을 보면 백만 조조의 군사를 물리치기 위해 주유는 황개를 제물로 반간계를 사용한다면서 삼국지의 적벽대전을 예로 들었다. 설명에 따라면 반간계란 상대방으로 하여금 진짜로 믿게 하기 위해 고육지책을 감수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추.윤의 갈등의 정점은 추의 오버액션 이라는 비난을 감수 하고서라도 윤을 직무배제 하는 것이 반간계의 핵심으로 읽힐수 있는 대목이다. 문재인 정권 탄생의 제1.2공신 끼리 사투를 벌리는 장면을 연출하여 모든 국민의 관심을 추.윤의 갈등으로 돌려 버리고 그걸 이용해 폭정과 실정을 덮고 야당도 그 속에 함몰 시켜 버린다. 참으로 영악 하고 사악한 집단이다."이라면서 추미애 윤석열 갈등은 폭정과 실정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트럼프를 이용한 위장 평화 쇼로 국민을 속이고  지방 선거를 탈취 하더니 이젠 반간계로 국민들의 눈을 가리고 야권을 분열 시켜 대선까지 국민을 속이려 드느냐?"면서 거듭 반간계라는 점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러셀크로가 열연한 글래디에이터란 영화를 거론하면서 추윤의 활극을 로마 시대 원형 경기장의 검투사들을 보는 듯한 묘한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홍준표 의원은 "당시 로마 황제 코모두스는 자신의 폭정과 실정을 숨기기 위해 100일 동안 검투사 대회를 열었고 로마 시민들은  그 죽고 죽이는 난투극에 열광 하면서 코모두스의 폭정과 실정을 잠시 동안 망각하게 됩니다."라면서 로마가 실정을 감추기 위해서 검투사 대회를 열었던 상황을 거론하기도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추.윤 난투극에 대한 침묵과 묵인은 마치 로마 황제 코모두스를 연상케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의 폭정과 실정을 덮고 야당 조차도 함몰 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지금 보고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추미애 장관이 참 고마울 겁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홍준표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서 "자고 일어 나면 장관.총장이 애들처럼 서로 싸움박질이나 하는 바람에 가뜩이나 살기 어려운 민생 문제가 뒷전으로 밀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장관.총장 문제를 문대통령이 어떤 방식 으로던지 빨리 해결 하십시오.계속 방임하고 있으면 그것이 바로 대통령의 직무유기 죄 입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