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을 위한 키오스크는 없다 … 리플쑈로 ‘디알못’ 세상 들여다보니
상태바
노인을 위한 키오스크는 없다 … 리플쑈로 ‘디알못’ 세상 들여다보니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11.27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영화를 패러디한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는 말이 요즘 유행 하고있다. 요즘은 식당이나 커피전문점에서 결제 때문에 큰 봉변을 당한 어르신들이 많다고 한다. 노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에 대해 분통터지는 사연들이 자주 거론된다. 

일부 노인들은 식당이나 커피숍에 가기가 겁이 난다는 말을 하기도 한다. 돈이 없어서 못쓰는 것이 아니라 돈이 있어도 쓰지 못한다는 볼멘소리도 들린다.

CBC뉴스 리플쑈는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라는 말을 탄생시킨 키오스크 문화에 대해 심층적으로 분석해 봤다. 

일반 소비자들과 세태의 반응을 체크하면서 실버세대와 밀레니얼 세대 ,제트세대 라고 일컫는 청장년 층과 간극을 발견할 수 있었다.

리플쑈에 결과로만 본다면  키오스크를 선호한다는 의견은 52퍼센트, 사람 직원을 선호한다는 의견은 40퍼센트로 나타났다. 중립의 입장도 8퍼센트를 보였다. 반반이라고 할 수 있는 수치였지만 실상은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포스터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포스터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키오스크를 편리하게 쓰는 세대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이를 원활하게 쓰지 못하는 세대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지난주 서초동에 사는 김모씨는 키오스크 봉변이라면서 동창들과 만나 커피숍을 갔다가 계산을 하는데 15분 이상 걸렸다고 밝히면서 돈계산 때문에 곤욕을 치른 것은 처음이었다고 토로했다. 

커피 4잔을 시키기 위해서 키오스크가 요청하는 대로 따라했지만 화면 전환이 너무 빠르고 조작이 복잡해서 혼이 났다는 고백이었다. 

김모씨는 어색하고 복잡한 문화라면서 점원 주문으로 결국 주문을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제 키오스크에 적응하지 않으면 밥 한끼 먹기도 힘든 것이 사실이다. 

심지어 김밥 집에서도 키오스크로 결제를 한다. 사회의 모든 시스템이 무인의 개념으로 운영되고 있다. 무인은 사람을 고용했을 때 발생하는 제 문제를 해결해 준다. 

사실 요즘 알바도 구하기 어렵고 구한 알바를 다루는 것도 쉽지 않다. 알바생에 대한 처우라든지 임금등을 생각하면 키오스크 하나로 해결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초기 투자대비로 따진다면 충분히 가성비가 있다는 결론이다. 하지만 노인들은 이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기가 버겁다.

키오스크가 작동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젊은이들에게 민폐를 끼쳤다는 느낌까지 받았다는 김모씨의 경우가 비일비재할 것이다.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키오스크가 있으면 그 가게를 그냥 나왔다는 고백을 하는 노인들도 많다. 세대 부적응이라고 몰아 붙일 것이 아니라 노인들을 위한 배려를 할 수 있는 문화가 아쉽다는 것이다. 

돈이 있어도 쓰지 못하는 사람의 심경에서 헤아릴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세상의 진솔한 견해인 리플쑈의 의견으로는 키오스크 선호자가 50%를 넘고 있다. 

하지만 사람직원을 원하는 40%도 매우 중요한 수치이다. 40%의 입장을 드러낸 사람들 중에는 김모씨처럼 큰 낭패를 당하고 키오스크 매장을 아예 끊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세상의 분침'인 리플쑈는 리얼하게 세상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다. 리플쑈는 우리의 시각이 현재 몇시 쯤이라는 것을 알 수있게 해줬다. 

하지만 이번 리플쑈 알 수 있듯이 디알못(디지털을 알지 못하는 사람) 에게는 그들의 시간은 돌아가지 않았고 그 분침마저 멈춰 있었다.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