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가산바위, '명승' 지정한다
상태바
칠곡 가산바위, '명승' 지정한다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7.07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화재청.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사진=문화재청.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자연유산인 '칠곡 가산바위'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가산바위는 칠곡군 가산산성에 자리하며, 17세기에 산성을 쌓을 때 이 바위를 이어 성을 쌓았기 때문에 지금도 가장 높은 망루 중 하나이다.

바위 위에 오르면 멀리 대구광역시와 영남대로의 산세를 바라볼 수 있으며 주변의 수림과 어우러져 더욱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다. 

가산바위의 정상부는 진흙이 쌓여 만들어진 퇴적암(shale 셰일)이 두텁게 반석형태로 돌출되어 있는데 이러한 형태는 넓고 평탄한 층리로 발달하여 국내의 일반적인 화강암 바위와는 달리 보기 드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바위에 내려오는 전설로는 ‘바위 가운데의 큰 구멍에 신라 고승 도선이 쇠로 만든 소와 말의 형상을 묻어 지기를 눌러두었는데, 조선 관찰사 이명웅이 성을 쌓으며 이를 없애버렸다’는 이야기가 있다. 

관련 문헌으로는 '여지도서'(1757∼1765)에 바위에서 내려다보는 우수한 전망에 대한 기록이 있고, 특히 1899년 발간된 '칠곡부읍지'에는 ‘칠곡의 3대 형승(形勝)으로 바위의 크기가 천여 명이 앉을 수 있을 만큼 넓어 사방의 경관과 봉우리와 별들이 펼쳐져 있다’라고 묘사되는 등 오래도록 지역을 대표하는 명승이 된 역사성이 있다.

형승이란 지세나 풍경이 뛰어난 곳을 말한다.  

한편 문화재청은 '칠곡 가산바위'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무기, 수소폭탄 '차르 봄바
'국제사회 충격' 북한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
'불 향해 장대높이뛰기'… 몸개그 끝판왕들
심상찮은 중앙아시아... 러시아가 선보인 훈련 화력
'하늘의 제왕' F22 랩터, 최강 스텔스기 '위용'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