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원순 시장은 민주화 운동 오랜 친구” … ‘애도 물결 속 말을 아끼는 분위기’
상태바
이해찬 “박원순 시장은 민주화 운동 오랜 친구” … ‘애도 물결 속 말을 아끼는 분위기’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7.10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CBC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0시20분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그의 시신은 현재 서울대 병원에 안치된 상태이다.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을 애도했다. 

이해찬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께서 황망하게 유명을 달리하셨다.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없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고인은 저와 함께 유신시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해온 오랜 친구다. 성품이 온화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의지와 강단을 갖춘 아주 외유내강한 분이었다. 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키워낸 시민운동계의 탁월한 인권변호사였다.“면서 고인의 업적을 회고했다.

이 대표는 “서울시장을 맡으신 후에는 서울시민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 일해오셨다. 민주당은 평생 동안 시민을 위해 헌신하신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 아울러 고인이 그렇게 아끼셨던 서울시정에 공백이 없도록 각별히 챙기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故박원순 시장님의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 평생 시민운동에 헌신하고 서울시 발전에 수많은 업적을 남긴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빌며 유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실종 당일 박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점심을 먹기로 했지만, “너무 힘들다. 죄송하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발언에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정치권은 현재 충격에 휩싸여 말을 아끼는 분위기이다. 여야 할 것 없이 애도 물결속에서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은 9일 오후 4시 40분으로 잡혀 있던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접견 일정도 취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영찬 의원은 "삶이 무엇이고 정치는 또 무엇인지 갑자기 안개가 시야를 가린다"고 밝혔고 최민희 전 의원은 “그 고뇌와 외로움을 이해하며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