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시장에 나의 형님’ 애틋 … “몇 번을 썼다 지웁니다”
상태바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시장에 나의 형님’ 애틋 … “몇 번을 썼다 지웁니다”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7.10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서울시
자료제공=서울시

[CBC뉴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하는 글을 그의 SNS에 올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 지사는 내 아우다”라는 글에서 고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이재명 지사는 고 박원순 서울 시장을 나의 형님이라고 칭하며 깊은 정을 표출했다. 

이재명 지사는 "얼마 전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에 하신 이 말씀이 제게 남긴 마지막 말씀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습니다. 따로 만나자고 약속까지 했는데..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습니다. 아니, 믿고 싶지 않습니다. "라면서 따로 만나자고 약속까지 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여전히 믿기지 않는다면서 꿈에도 상상하지 못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인권변호사로, 사회운동가로, 자치단체장으로..당신은 늘 저보다 한 걸음 앞서 걸어오셨습니다. 당신이 비춘 그 빛을 따라 저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라면서 자신의 인생에 매우 큰 영향을 준 인물이라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또 "황망한 작별을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버린 형님이 밉습니다.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은데 숙제만 잔뜩 두고 떠난 당신이 너무도 원망스럽습니다. 몇 번을 썼다 지웁니다. 너무 많은 말이 떠올라 아무 말도 할 수 없습니다."라면서 형님이라고 절규했다. 

이 지사는 추모글 말미에 박원순 서울 시장을 나의 형님이라고 칭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김영록 전남지사도 박원순 시장을 애도했다. 김 지사는 "차마 믿기 어려운 비보입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황망하기 그지없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박 시장님께서는 80년대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키워낸 시민운동가이자 탁월한 인권변호사셨습니다. 특히 서울시장으로 계시면서도 늘 지방과 지역균형발전 챙기셨습니다."라며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한편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의 불모지였던 시민운동을 개척하고 환경을 만들었다.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 동안 잘 이끌어왔다”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한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라며 질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