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포츠 댓글 폐지로 본 악플폐해 … '리플쑈' 악플 대안
상태바
네이버 스포츠 댓글 폐지로 본 악플폐해 … '리플쑈' 악플 대안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0.08.10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포털 댓글중단으로 대처 … 반쪽짜리 해답이라는 의견 많아

[CBC뉴스] 악플로 인해 ‘커뮤니티’가 병들고 있다. 

악플은 온라인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를 가장 오용한 대표적인 부작용이다. 익명성을 보장받은 댓글은 ‘표현의 자유’라는 그럴싸한 포장 하에 악플을 양성했다.

익명의 그늘은 자극적인 표현을 죄책감없이 상대방에게 쏟아붓는 댓글의 온상이 되었다.  

악플은 사회 전반적인 폐해가 되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악플은 ‘공인’의 전유물이 아니다.

최근에는 일반인들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개그맨 매니저는 악플로 인해 힘들어 하차한다는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현재 악플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으나 인신공격 등 도를 넘어선 사회 암적인 존재로 부각된 것은 사실이다. 

이에 포털 사이트들도 대책 마련에 시급한 모양새다. 최근 네이버와 다음은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포털 사이트에서는 댓글중단을 해답으로 내놓은 것이다. 악플이 오갈 수 있는 창을 닫겠다는 처사다. 타당하게 보이지만 이는 반쪽짜리 답이라는 의견도 많다. 악플을 근절할 수 있는 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사안은 동영상으로 당당하게 댓글을 다는 시스템이다. 댓영상으로 시청자와 소통하고 있는 CBC뉴스의 '리플쑈'가 대표적인 예다. 

리플쑈는 시청자들이 얼굴과 목소리를 드러내 당당하게 의견을 게재하고, 이를 콘텐츠에 직간접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댓영상과 악플의 관계는 실제 수치를 놓고 보면 명확하다. CBC뉴스 관계자에 따르면 리플쑈 서비스를 시작한 1월 이래 1500여개의 댓영상 중 악플은 단 한건도 없었다.

리플쑈 댓영상을 이용한 시민은 “익명성 보장이 타인에게 상처주는 행동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동영상으로 댓글을 남기는 댓영상이 획기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처럼 악플 근절을 위해서는 근본적인 부분들이 개선되어야 한다. 단지 창구만 줄이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다. 익명성을 보장한다는 허울 좋은 개념에 과감히 메스를 들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통합연금포털과 함께 하는 든든한 노후준비(소셜라이브 시즌3-4회)
[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주식리딩방 피해예방법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흡연구역 외 흡연 시, 규제 강화해아 하나?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 여러분이 생각하는 올해 전세계 가장 큰 핫이슈는?
카페 등에서 주문할 때 '키오스크' vs '직원', 당신의 선호도는?
노키즈존,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 당신의 의견은?
'기능' vs '디자인' 마스크 구매 시, 우선 기준은?
유튜버 신상털이, '명예훼손' vs '알권리'
5년 뒤, 문재인 정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키워드는?
액상형 전자담배 과세 '공방' … 인상 vs 유해성 따라 차등 규제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