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23 (토)
  • 서울
    B
    14℃
    미세먼지
  • 경기
    B
    12℃
    미세먼지
  • 인천
    B
    11℃
    미세먼지
  • 광주
    B
    13℃
    미세먼지
  • 대전
    B
    14℃
    미세먼지
  • 대구
    B
    15℃
    미세먼지
  • 울산
    Y
    13℃
    미세먼지
  • 부산
    B
    14℃
    미세먼지
  • 강원
    B
    11℃
    미세먼지
  • 충북
    B
    14℃
    미세먼지
  • 충남
    B
    12℃
    미세먼지
  • 전북
    B
    14℃
    미세먼지
  • 전남
    B
    11℃
    미세먼지
  • 경북
    B
    15℃
    미세먼지
  • 경남
    B
    14℃
    미세먼지
  • 제주
    H
    14℃
    미세먼지
  • 세종
    B
    11℃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통신&OTT비밀  비밀 제보합니다.NEW 김광현단박접수 2024-04-12 12:28
통신&OTT비밀  비밀 제보합니다.NEW 김광현단박접수 2024-04-12 12:28
정부&공공기관 공정위제보 1년이 지나도록 조사 미개시. 조사공무원 기피신청도 안돼. 랑봉수단박접수 2024-04-03 00:03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중소기업의 국가기술표준원 상대 소송 강지수단박접수 2024-04-02 07:55
전체 04년생 유튜버 유진 한국사회 비판 한국 공무원비판 위험한 사람 유진게시완료 2024-04-02 00:29
기타비밀  비밀 광주신용보증재단의 갑질 김동관단박접수 2024-03-28 12:00
기타비밀  비밀 우리 금융그룹의 갑질과 SPC로 채권 빼돌리기 류근희게시완료 2024-03-19 16:43
전체비밀  비밀 저도 코인환전으로 당하진 않았지만 의심이 됩니다. 김성엽추가자료요청 2024-03-13 21:46
서비스비밀  비밀 기아 차량 리스후 2주만에 시스템장애 발생 리스회사 기아회사 누구도 책임이 없다고하네요 이명헌추가자료요청 2024-03-06 16:01
전체비밀  비밀 불법 무허가 영업의 온상 경주 화랑의 언덕 김주영추가자료요청 2024-03-04 18:12
지자체 주민의 민원처리를 중구청은 모르쇠로 일관 고태혁게시완료 2024-03-01 08:00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추가자료요청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전체 갑질폭로 서아영추가자료요청 2024-01-20 02:20
icon 제보하기
KB금융지주 회추위 "윤종규 회장 연임 나서지 않는다"
상태바
KB금융지주 회추위 "윤종규 회장 연임 나서지 않는다"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3.08.06 19: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금융그룹 [단박에 - CBC뉴스 | CBCNEWS]
사진제공=KB금융그룹 [단박에 - CBC뉴스 | CBCNEWS]

[CBC뉴스] KB금융지주의 윤종규 회장이 이번 임기를 끝으로 용퇴한다.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6일, 윤종규 회장이 연임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회추위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윤종규 회장의 임기는 오는 11월 20일까지이다.

윤종규 회장은 이번 주 회추위원들에게 “그룹의 새로운 미래와 변화를 위해 KB금융그룹의 바톤을 넘길 때가 되었다”며, “KB금융그룹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 역량 있는 분이 후임 회장에 선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KB금융의 지배구조가 안정화되고 지배구조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고 계신 사외이사 한 분 한 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회추위는 지난 달 20일, 차기 CEO를 선정하는 경영승계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달 8일에는 롱리스트를 대상으로 숏리스트(1차) 6명을 확정하고, 29일에는 6명을 대상으로 1차 인터뷰 및 심사를 거쳐 숏리스트(2차)를 3명으로 압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윤종규 회장이 용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윤종규 회장을 제외한 롱리스트에서 숏리스트가 결정되게 된다.

9월 8일에는 3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2차 인터뷰를 통한 심층평가를 실시하고 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자 1인을 확정한다. 이후, 최종 후보자가 관련 법령에서 정한 자격 검증을 통과하게 되면, 회추위와 이사회의 추천절차를 거쳐 11월 20일에 개최되는 주총을 통해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2014년 11월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한 윤종규 회장은 2017년과 2020년에도 연임에 성공하면서 만으로 9년째 KB금융그룹을 이끌고 있다. 윤종규 회장은 취임 이후 회장과 은행장을 3년간 겸직하면서 KB사태의 내분으로 인한 혼란을 수습하였고, 핵심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와 적극적인 M&A 등을 통해 지금의 리딩금융그룹에 이르는 토대를 마련했다. 윤종규 회장은 2015년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2016년 현대증권(현 KB증권), 2020년 푸르덴셜생명(현 KB라이프생명) 등의 인수합병을 주도하여 비은행 사업을 강화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는 가장 완성도 높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와 지배구조를 갖춘 국내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2017년에는 그룹 역사상 처음으로 3조원대 순이익을 달성한데 이어 2021년에는 4조4096억원, 2022년에는 4조1217억원을 달성하며, 2년 연속 4조원대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였다. 윤종규 회장이 KB금융지주 회장에 오른 해인 2014년의 당기순이익 1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8년 사이 3배 넘게 수익성을 성장시킨 것이다. 이에 더해 올해 상반기에만 3조원에 육박하는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면서, 국내 대표 리딩금융그룹으로써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윤종규 회장은 고객, 주주, 직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상생을 강조하였다. ‘고객중심’의 핵심가치를 조직 전반에 내재화하여 고객중심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였으며, 직접 주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소통하고 주주환원 정책도 강화하는 등 주주가치 중심의 경영을 이어왔다. 더불어 윤종규 회장은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ESG경영을 확산시키고 사회공헌 사업을 확대하는 등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이 전파되도록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을 써 고객, 사회와의 상생을 통한 지속가능한 KB가 되도록 조직문화를 변화시켰고, 열린 소통을 통해 임직원이 1등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왔다.

김경호 회추위원장은 “윤회장이 취임 시 꿈꿨던 KB의 모습을 어느정도 이뤘기에, 이젠 그 동안 이사회를 중심으로 구축한 안정적인 지배구조와 효과적인 경영승계 시스템이 잘 작동함을 시장에 보여줄 시기가 되었다는 의사를 연초부터 이사회에 비쳐왔다”며, “너무 아쉽긴 하지만 윤회장의 선택을 존중하고, 그와 함께 했던 시간을 이사회도 소중한 기억으로 간직할 것이다”고 답했다. 또한 “윤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경영자이자 존경받는 리더 중 한명이다”며, “그가 이사회에 보여준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존중하는 모습은 KB 지배구조의 틀을 만드는 기회가 되었고, 미래의 CEO에게도 좋은 전통으로 남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내 스타'에 투표하세요 '네티즌 어워즈'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kos@cbci.co.kr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Jin Won 진원
21,083 득표
8,859 참여
31.4%
2
David DQ Lee 이동규
10,651 득표
4,327 참여
15.9%
3
Hong Isaac 홍이삭
7,024 득표
3,147 참여
10.5%
4
So Soo Bin 소수빈
6,827 득표
2,279 참여
10.2%
5
Jin Wook 진욱
6,604 득표
2,352 참여
9.8%
6
Lee Seung Yoon 이승윤
3,233 득표
1,340 참여
4.8%
7
Min Soo Hyun 민수현
2,636 득표
1,073 참여
3.9%
8
LEE SOLOMON 이솔로몬
2,042 득표
807 참여
3%
9
You Chae Hoon 유채훈
1,906 득표
706 참여
2.8%
10
Kim Jung Yeon 김중연
1,509 득표
625 참여
2.2%
11
Cho Min Kyu 조민규
1,007 득표
413 참여
1.5%
12
JEON YU JIN 전유진
748 득표
294 참여
1.1%
13
Park Min Su 박민수
444 득표
178 참여
0.7%
14
Austin Kim 오스틴킴
430 득표
247 참여
0.6%
15
Kim Ki Tae 김기태
366 득표
191 참여
0.5%
16
NAM SEUNG MIN 남승민
228 득표
76 참여
0.3%
17
Ko Woo Rim 고우림
177 득표
68 참여
0.3%
18
KIM TAE YEON 김태연
108 득표
53 참여
0.2%
19
OH YU JIN 오유진
28 득표
22 참여
0%
20
Jeong Seo Joo 정서주
23 득표
22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