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 줄서기 일본에서 독특한 편의 주의 비판해 … 서경덕 교수 꼬집어  
상태바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 줄서기 일본에서 독특한 편의 주의 비판해 … 서경덕 교수 꼬집어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4.09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닌텐도 게임 구매자 영수증
닌텐도 게임 구매자 영수증. 사진=독자 제공

[CBC뉴스] 게임 ‘동물의 숲’이 쟁점이 되고 있다. 닌테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은 코로나19 정국에서도 큰 화제로 부각됐다.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 제보를 받았다면서 동물의 숲에 관한 글을 올렸다. 그는 사진과 게재한 글에서 매우 신랄하게 현상을 꼬집었다. 

서경덕 교수가 보여준 사진을 보면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끝났다는 느낌을 줄 정도였다. 마스크를 쓰고 젊은이들이 장사진을 이룬 사진은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을 사기 위한 대기 행렬이었다. 

서 교수는 "일단 첫 번째 사진을 보시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닌텐도 게임기가 발매된 지난달 말, 시민들이 제품을 사기 위해 서울 용산 전자상가로 가는 통로에 줄을 서 있는 모습입니다"라면서 대기행렬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 현상을 국민의 공분을 샀던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공짜 내복을 받겠다고 줄을 서고 있는 모습과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그 당시 줄을 서있던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서 교수는 "작년 유니클로 매장앞 줄 선 사진이 일본에도 공개되어, 일본 네티즌들에게 정말로 많은 비난과 조롱을 받았습니다. 이번 역시 닌텐도 품절사태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도 조명을 했고, 일본 누리꾼들이 "본인 편의대로 불매를 하는 나라", "한국만의 독특한 편의주의"라며 비판을 엄청 쏟아 내고 있습니다."라고 밝히면서 편의주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즉 닌텐도 품절 사태를 본 일부 일본인들이 조롱섞인 말을 한다는 것이다. 

당시 줄을 서서 물건을 구입한 게이머는 한정판이 아니라 상시 생산하는 제품이었는데도 너무 사람이 몰려서 당황했다고 전했다. 게이머는 예약열기가 이상 과잉이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를 위해 휴가까지 고려한다고 밝혔다.  

서교수는 "안그래도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 시점에서, 이런 사진을 두고 일본 우익과 언론에서는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또 "물론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는 없습니다. 개개인의 선택을 저역시 존중합니다. 하지만 우리들이 한번만 더 생각해 봤음 합니다."라면서 자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

네티즌들은 장기화된 불매운동으로 국민들 의식이 무뎌진 시점에서 좋은 자극이 될 만한 글이라고 평가했다. 

서 교수 글을 읽은 네티즌들은 "공유를 허락받고 싶다"면서 ‘퍼가기’를 요청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식할 때 기업정보는 DART에서 확인하세요!(소셜라이브 시즌3-19회)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스위스 얼음대성당 ‘지상의 하늘나라’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