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11:15 (토)
  • 서울
    X
    3℃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W
    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W
    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W
    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W
    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W
    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4℃
    미세먼지 좋음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단박접수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전체 갑질폭로 서아영추가자료요청 2024-01-20 02:20
기타 SSI Korea, “인공지능 시대, 개인의 디지털 신원을 보호하라”는 주제로 분산 신원의 기초 개념과 구현 교육 실시 SSI KOREA게시완료 2024-01-16 09:43
유통 쿠팡맨이 택배를 훔쳐갔습니다 남서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11 21:07
정부&공공기관 가정법원은 법령위반, 형사법원은 절차위반, 대법원은 헌법을 무시하고 하급법원 감싸기 이정환게시완료 2024-01-10 04:15
기타비밀  비밀 배우의 비밀연애를 제보합니다. 홍길동처리불가 2024-01-09 14:43
기타 경찰의 직무유기에 대하여 제보합니다. 박준영게시완료 2024-01-07 13:02
전체비밀  비밀 네이버 리뷰어뷰징 신고합니다. 이다행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06 14:36
기타비밀  비밀 국가보훈부 김지우게시완료 2024-01-04 08:23
기타 입주민 갑질로 인한 택배 대란 안용호게시완료 2024-01-03 16:50
기타비밀  비밀 안녕하세요. 저는 무용학원에서 아동학대를 당한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입니다. 익명게시완료 2023-12-27 15:30
기타비밀  비밀 보이스피싱 당했는데 경찰이 사건 접수 조차 안함 이근비게시완료 2023-12-23 00:01
자동차 렌터카를 강제로 반환하고 위약금까지 일방적으로 청구하는 대기업 횡포를 고발합니다. 박지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3-12-22 19:24
icon 제보하기
[현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노랑 넥타이 메고 일할 수 있어 감사…탄탄한 경영승계 절차 추구"
상태바
[현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노랑 넥타이 메고 일할 수 있어 감사…탄탄한 경영승계 절차 추구"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3.09.25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취재]
윤종규 회장 “3000억원대 금융사고는 정말 부끄러운일”
"비은행 부분 강력한 양날개 성장엔진"
“신임 양종희 회장 연착륙에 최선”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CBC뉴스] “평소에 제가 백팩을 잘 메고 다니다 보니까 감사하게도 주변에서 백팩을 맨 회장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시는 것 같다. 그렇다보니 어느 순간 제 트레이드 마크 하나가 백팩이 되어버렸다.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제 진짜 트레이드 마크를 오늘 메고 있는 노란 넥타이 라고 생각하신다고들 한다. KB를 상징하는 노란색 넥타이를 메고 일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저에게 너무 감사했고 또 행복했다”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소재 KB국민은행 여의도 신관에서 열린 KB금융그룹 CEO 기자간담회에서 윤종규 회장이 전한 퇴임 소회이다. 윤 회장은 올해 11월 3연임을 끝으로 용퇴한다.

이날 윤 회장이 집중 강조한 키워드는 ‘리딩(Leading)’이다. 수차례 리딩뱅크에 대해 언급하면서 국내 금융 리딩 은행에 대한 자부심을 전했다.

윤 회장은 먼저 이날 인사말에서 “처음 회장에 취임했을 때 회계 상황이 녹록치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취임 당시) 많은 분들이 회장 취임에 대해서 축하보다는 오히려 걱정을 해줬던 것 같다. 2014년 11월에 회장으로 취임한 후에 임기 첫 3년은 직원들의 자긍심을 회복하고 고객들의 신뢰를 되찾아 우선 KB국민은행부터 리딩뱅크로 돌아가는 것이 최우선 과제였다. 제가 회장과 행장을 겸임하고자 했던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의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에서 조차 역대 역대 은행중 리딩 뱅크에서 내려온 후에 다시 1등으로 올라간 사례가 없다면서 KB국민은행의 1등 탈환을 비관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저는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훌륭한 직원들과 단단한 고객기반을 보유한 KB의 전력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윤 회장은 이날 KB금융의 회장으로서 보낸 9년을 ‘3년씩’ 나눠 설명했다. 먼저 “1등 KB를 향한 전 임직원들의 간절한 바람과 직원들의 절실한 노력이 합쳐져서 점차 결실을 맺기 시작했고 취임 후 3년도 채 되지 않아서 다행스럽게 리딩뱅크라는 이름을 다시 찾아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두 번째 임기 3년은 KB를 부동의 리딩금융그룹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고 밝혔다.

그는 “LIG손해보험과 현대증권을 인수해서 PMI(Post-Merger Integration) 작업에 매진했고 KB손보와 KB증권이 이러한 노력을 일환으로 점차 정상궤도에 진입하기 시작함에 따라서 그 두 회사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을 했고 프로덴셜 생명을 추가로 인수해서 비은행 부분을 획기적으로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러한 노력들로 인해서 비은행 부분은 현재 리딩뱅크의 은행 부분과 함께 KB의 강력한 양날개 성장엔진이 되었고 덕분에 KB는 더 빠르고 힘차게 나갈 수 있습니다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임기 3년은 KB가 지배구조 문제와 관련해서 다시는 흔들리지 않도록 탄탄한 경영 승계 절차를 추구하고자 했다는 부연이다.

윤 회장은 “이를 위해서 이사회와 긴밀히 소통했고 체계적인 CEO 승계 프로그램을 KB에 정착시키고자 했다. 이러한 노력이 있었기에 모범적인 회장 후보 추천 과정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제 임기가 두 달여밖에 남지 않았지만 새해 양종희 회장 내정자께서 가벼운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인수인계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CBC뉴스 권오성 기자

한편 윤 회장은 이어진 질의 중 최근 발생한 금융사고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그는 “3000억원대 금융사고는 정말 부끄러운일”이라며 “내부통제 제도를 감독기능, 견제기능 등 2가지로 나눠서 운영하는데 그전에 가장 중요한게 정직과 신뢰라고 생각한다. 정직과 성실에 대해 더 교육을 강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윤 회장은 또 용퇴 이후 거취를 묻는 질문에는 “거취는 생각해보지 못했다. 2개월 남았으니 더 생각해보겠다”고 답변했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내 스타'에 투표하세요 '네티즌 어워즈'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kos@cbci.co.kr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가을, 그리움 음반대상
70,771 득표
27,537 참여
26.1%
2
깜빡이를 키고 오세요 음반대상
56,584 득표
22,112 참여
20.8%
3
KINGDOM 음반대상
21,987 득표
9,900 참여
8.1%
4
La Libertà 음반대상
20,206 득표
7,719 참여
7.4%
5
에세이 ep.2 음반대상
19,172 득표
8,089 참여
7.1%
6
이야기(Our Story) 음반대상
12,776 득표
5,791 참여
4.7%
7
연가(戀歌) 음반대상
9,689 득표
3,895 참여
3.6%
8
인생은 알록달록 음반대상
9,090 득표
3,229 참여
3.3%
9
그래 우린 다시 음반대상
8,359 득표
2,532 참여
3.1%
10
소품집 Vol.1 음반대상
8,132 득표
2,869 참여
3%
11
나를 쏘다 OST (O'PENing) 음반대상
7,447 득표
3,555 참여
2.7%
12
연정 음반대상
6,695 득표
3,171 참여
2.5%
13
Impasto 음반대상
4,094 득표
1,458 참여
1.5%
14
pony 음반대상
3,803 득표
1,261 참여
1.4%
15
Road to 20 - Prelude 2 음반대상
3,429 득표
1,231 참여
1.3%
16
시간이 지나야만 볼 수 있는 별 음반대상
3,323 득표
1,287 참여
1.2%
17
BE FREE 음반대상
2,360 득표
948 참여
0.9%
18
FORM 음반대상
2,303 득표
966 참여
0.8%
19
Unfinished 음반대상
1,129 득표
515 참여
0.4%
20
비의 랩소디 음반대상
104 득표
31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