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21:23 (월)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건설 대우건설 불법파견행위 및 대우건설 하청업체에 불법파견,불법하도급 조사중NEW 류형도단박접수 2024-04-15 21:10
건설비밀  비밀 대우건설 불법파견행위 및 대우건설 하청업체에 불법파견,불법하도급 조사중NEW 류형도단박접수 2024-04-15 21:10
통신&OTT비밀  비밀 제보합니다. 김광현단박접수 2024-04-12 12:28
정부&공공기관 공정위제보 1년이 지나도록 조사 미개시. 조사공무원 기피신청도 안돼. 랑봉수단박접수 2024-04-03 00:03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중소기업의 국가기술표준원 상대 소송 강지수단박접수 2024-04-02 07:55
전체 04년생 유튜버 유진 한국사회 비판 한국 공무원비판 위험한 사람 유진게시완료 2024-04-02 00:29
기타비밀  비밀 광주신용보증재단의 갑질 김동관단박접수 2024-03-28 12:00
기타비밀  비밀 우리 금융그룹의 갑질과 SPC로 채권 빼돌리기 류근희게시완료 2024-03-19 16:43
전체비밀  비밀 저도 코인환전으로 당하진 않았지만 의심이 됩니다. 김성엽추가자료요청 2024-03-13 21:46
서비스비밀  비밀 기아 차량 리스후 2주만에 시스템장애 발생 리스회사 기아회사 누구도 책임이 없다고하네요 이명헌추가자료요청 2024-03-06 16:01
전체비밀  비밀 불법 무허가 영업의 온상 경주 화랑의 언덕 김주영추가자료요청 2024-03-04 18:12
지자체 주민의 민원처리를 중구청은 모르쇠로 일관 고태혁게시완료 2024-03-01 08:00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추가자료요청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icon 제보하기
유동수, 지난해 중고거래 사기 8만 3,214 건...최근 9년간 중고거래 사기 81.4% 폭증
상태바
유동수, 지난해 중고거래 사기 8만 3,214 건...최근 9년간 중고거래 사기 81.4% 폭증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3.03.15 1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동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사진=유동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단박에 -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지난해 중고거래 사기 피해는 하루 평균 228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돼 충격을 주고 있다.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 지난해 경찰청에 접수된 중고거래 사기 피해는 8만 3,214 건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 지난해 경기도에서 2만 856 건으로 가장 많은 중고거래 사기가 발생했다 . 이어서 서울(1 만 633 건 ), 부산(7,177 건 ), 경남(5,797 건 ), 인천(5,072 건 ) 순이다. 

최근 9 년간 중고거래 사기 신고는 81.4% 늘었다. 

특히 제주(360.1%), 울산(174.1%), 충북(136.1%), 충남(133.9%), 경북(127.2%),경남 (127.0%),강원 (117.3%) 순으로 피해 사례가 폭증하고 있다. 

피해금액도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중고거래 피해 금액은 2014년 278억원에서 2021년 3606 억원으로 13배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지난해 피해 규모는 현재 확정되진 않았으나 신고 피해 건수로 유추했을 때 전년도와 유사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유동수 의원은 “중고거래와 피싱은 사기라는 측면은 같지만 피해자 구제에 있어서 가능 여부가 차이가 난다”며 “ 중고거래 피해 규모가 날로 커지며 피해자 구제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국민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

실제 중고거래 사기 피해는 날로 늘어나고 있지만 , 사기 피해자들은 구제를 받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현행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약칭 :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의 경우에는 ‘ 사기이용계좌 지급정지 제도’ 를 이용할 수 있다.

반면 통신사기피해환급법상 중고거래 사기는 전기통신금융사기에 포함되지 않는다 . 중고거래 사기의 경우 계좌정지까지 통상적으로 7~10일이 소요된다. 경찰이 사건을 접수해 금융계좌 압수수색 영장을 받고 ,은행에 계좌 지급을 신청하는 등의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신고접수 즉시 계좌지급정지가 가능한 피싱사기와 대조적이다. 

또한 피해자가 피해액을 돌려받는 절차도 복잡하다. 

피해자는 피해금을 돌려받기 위해선 사기범이 검거된 이후 배상명령을 신청해야하는데 , 사기범이 검거되지 않거나 반환불능 상태일 경우 피해액을 돌려받지 못하기도 한다. 

한편 유 의원은 “중고거래 사기 피해 대책 논의가 더딘 것은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에서 재화 공급 및 용역 제공에 대한 사기 여부 판단 기준의 어려움을 이유로 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내 스타'에 투표하세요 '네티즌 어워즈'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Lee Jae Yong 이재용
1,369 득표
745 참여
49.6%
2
Shin Dong Bin 신동빈
350 득표
207 참여
12.7%
3
Chung Yong Jin 정용진
305 득표
107 참여
11%
4
Lee Boo Jin 이부진
277 득표
77 참여
10%
5
Koo Kwang Mo 구광모
200 득표
132 참여
7.2%
6
Chung Eui Sun 정의선
92 득표
72 참여
3.3%
7
Lee Jay Hyun 이재현
79 득표
38 참여
2.9%
8
Kim Beom Su 김범수
30 득표
20 참여
1.1%
9
Park Jeong Won 박정원
30 득표
26 참여
1.1%
10
Choi Tae Won 최태원
30 득표
23 참여
1.1%